기후위기시계
  • 박근령 “朴 대통령 생각하면 가슴 미어져” 눈물 펑펑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박근혜 대통령의 동생 박근령 씨가 특검 조사를 앞두고 65세 생일을 맞은 박 대통령에게 눈물의 생일 메시지를 보냈다.

박근령 씨는 지난 2일 TV조선과의 인터뷰에서 박 대통령에게 보낸 생일 축하 카드 내용을 공개했다.

박근령 씨는 인터뷰에서 “부신저하증이 심하시다 그래서…. 연세도 있고 하시니까 건강에 유의해주셨으면 하는 게 가족된 바람입니다. 그런 걸 주로 썼습니다”라고 말했다.

[사진=TV조선 방송 화면]

이어 “형님 생각만 하면 가슴이 미어집니다. 그러나 오늘은 마음이라도 좀 편안하게…. 하여튼 생신 축하드립니다. 그리고 우리가 있잖아요, 언니”라고 덧붙이며 눈물을 흘렸다.

한편 박 대통령은 이날 참모들과 조촐하게 칼국수로 점심식사를 함께 하며 2시간 가까이 담소만 나눴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