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서경석 “박근혜 탄핵되든 하야하든 관심없다” 폭탄발언…박사모 발칵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박근혜 대통령 탄핵반대 집회에 참석했던 서경석 목사가 “문재인이 되는 뻔한 상황에서 박근혜가 탄핵되든, 하야하든 솔직히 아무 관심없다”고 말해 파문이 일고 있다. 박 대통령 지지단체인 박사모는 발칵 뒤집혔다.

지난 1일 유튜브에 올라온 영상에서 서 목사는 김문수 전 경기지사를 지지하며 “김 전 지사는 참 대통렴감이다. 대통령감을 찾을 때마다 김문수를 생각한다. 대한민국을 위해서 김문수가 대통령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상황에서는 100% 문재인이 (당선)된다. 문재인이 되는 뻔한 상황에서 박근혜가 탄핵되든, 하야하든 솔직히 아무 관심없다”고 말했다.

서 목사는 최근 여권 대권 주자로 부상하고 있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 대해서도 거론했다.

그는 “황교안은 실험을 해본 적이 없는 사람이다. 정치력, 조직력, 대처능력에 대해 미지수인 사람”이라고 평했다.

또 “황교안은 블랙리스트가 문제 없다고 당당하게 발언하지 못했다. 오히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며 “이로 인해 우파는 굉장히 실망했고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사모는 발칵 뒤집어졌다.

박 대통령 탄핵반대 집회에 참여했던 서 목사가 입장을 뒤집은 것으로 해석되는 돌출 발언을 하자 충격에 빠진 것.

박사모 회원들은 “서경석이 우리를 이용했다”, “우리와 같은 동지라고 생각했는데 충격이다”, “서경석과 김문수는 철저한 권력욕에 사로잡힌 정치꾼”, “새누리당 비박들의 행동보다 더 배신감이 느껴진다”고 비난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