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우병우, 미얀마 전임대사 쫓아내…최순실 이권개입 도와줘
[헤럴드경제=이슈섹션]유재경 미얀마 대사 인선을 위해 이백순 전임 미얀마 대사를 경질하는 과정에 민정수석실이개입한 정황을 특검이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재경 미얀마 대사가 돌연 대사 면접을 보게 된 건 지난해 5월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당시 민정수석으로재직할 시기다.

1일 TV조선은 사정당국 관계자에 따르면 이중국적자 자녀를 둔 공관장들을 내보내라는 윗선의 지시가 있었고, 이 과정에서 이백순 전임 대사가 경질됐다고 보도했다.

특검은 이 과정에서 우 전 수석이 지휘했던 민정수석실이 개입했다고 보고 있다.
사진=TV조선 방송 화면

통상 외국 생활이 많은 대사의 자녀가 이중국적인 경우가 많다.

또 이 전 대사의 아들의 경우 이미 군 복무도 마쳤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때문에 특검은 이 전 대사의 경질이 유 대사를 임명하기 위한 표적성 인사였을 가능성을 들여다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의혹이 사실이라면 민정수석실이 최순실 씨의 이권 개입을 위한 사전 작업을 진행해준 셈이 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