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한류뉴스

  • ‘춘제특수’ 사라진 한국…일본은 '활짝'

  • 기사입력 2017-01-29 16:07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 사드(THAD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로 촉발된 중국 당국의 보이지 않는 제재로 인해 춘제(春節·중국의 설)기간 해외를 찾는 유커(遊客)가 600만 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되지만 한국을 찾는 관광객 수가 지난해 보다 감소했다고 중국 매체들이 보도했다.

중국 뉴스포털 왕이(網易) 등은 29일 올해 춘제 연휴(1월27일∼2월2일) 해외를 찾는 유커 수는 600만 명으로 지난해와 비슷하겠지만, 한국을 찾는 관광객 수는 크게 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순위 하락은 이유로는 사드 여파로 인한 양국 관계의 악화를 들었다.

중국 최대 온라인 여행사인 씨트립(携程)에 따르면 춘제 기간 유커가 찾는 여행지 순위에서 한국은 지난해 3위에서 올해 7위로 4단계 하락했다.

여행 전문 매체인 항공권(航空圈)은 “개인이나 소수 관광객이 자주 찾는 서울 강남이나 명동은 타격이 비교적 작겠지만, 단체 관광객이 많은 제주도와 부산, 인천은 유커 감소에 따른 피해가 클 것”이라고 보도했다.

실제 춘제 기간 제주도를 찾는 유커는 지난해보다 17% 줄어든 약 4만3000명에 그칠 것으로 제주관광협회는 예상했다.

반면, 상당 수의 유커들이 한국 대신 일본을 찾았다고 중국 매체들은 보도했다.

중국 참고소식망(參考消息網)은 중국 최대 여행사인 JTB의 예약률 통계를 인용해 “올해 춘제에 일본을 찾는 유커 수가 약 90% 늘었다”고 전했다.

유커에게 가장 많은 인기를 끈 여행지는 홋카이도(北海道)로 전체 35%를 차지했고, 나머지 여행지는 고른 분포를 보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