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증권일반

  • 미래에셋대우 합병 ‘잡음’… 노조 “옛 대우증권 직원들만 홀대받는다”

  • 기사입력 2017-01-17 09:24 |문영규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문영규 기자]미래에셋대우가 최근 합병을 완료하고 업계 1위 증권사로 도약했지만, 노동조합의 인사 및 임금제도에 대한 규탄성명으로 합병에 잡음이 일고 있다.

17일 미래에셋대우 노조는 성명을 통해 “최근 회사로부터 자행되고 있는 일방적인 합병정책으로 인해 구 대우증권 직원들의 상대적 박탈감이 이미 감내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선데 대해 노동조합은 다음과 같이 규탄 성명을 발표하고 이에 대한 즉각적인 시정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미래에셋대우 노조는 신 인사제도 도입 반대와 신 인사제도 도입을 찬성한 이들만을 대상으로 한 차별적인 임금인상에 대해 반대하는 입장을 보였다.

노조는 “영업직원 영업비용 지원제도(네트워크 비용), PB팀장 수당, 사내 동호회 지원비 등을 노조와의 어떠한 사전협의 없이 일방적인 통보로 폐지하고 있다”며 “회사는 당장 지금까지 어렵게 노사합의를 통해 도입된 이러한 긍정적인 제도들을 즉각 재시행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인도의 카스트 제도와 같은 업무직 직원(OA직군)들의 차별정책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최근 인사제도 변경으로 업무직 출신과 일반직 대졸 출신의 호칭을 구분함으로써 직원들 간의 신분 차별을 통해 위화감을 조성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미래에셋대우는 합병 초기 후유증으로 연초부터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에는 미래에셋대우-미래에셋증권 전산 통합 작업과 관련해 전산장애가 발생하면서 일각에서는 무리한 일정과 방식이 문제로 지적되기도 했다.

ygmoon@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