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혜훈 “나경원, 원내대표 못해 신당 합류 안한 듯” 직격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이혜훈 새누리당 의원이 나경원 의원이 당을 나가지 않고 잔류한 것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 의원은 28일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나 의원이 울면서도 신당합류는 안해 이상하다’는 진행자의 지적에 “(신당 합류를 안 하는 것이) 울 일은 아니잖아요”라며 맞장구를 치면서 “그분은 원래 그래요”라고 실망감을 에둘러 표현했다.



이 의원은 이어 “의원들끼리 추정하기로는, 나 의원이 개혁보수신당에서 자신이 원내대표가 되길 기대했는데 주호영 의원이 추대되는 분위기여서 합류를 안 한 것이라고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탈당을 선언한 김성태 새누리당 의원은 지난 27일 나 의원이 탈당에 합류하지 않는 데 대해 “(탈당에서) 빠지는 것이 아니다. 밤 늦은 시간에 울면서 (연락이 왔다)”면서 “지금 본인이 합류하지 못하는 심경의 안타까움에 운 것 같다”고 설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