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송영길 “박 대통령, 인천시장실 잠깐 쉬는데 변기까지 뜯어 바꿔”
[헤럴드경제=김소현 인턴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이 인천시장으로 재직하던 시절 박근혜 대통령이 시를 방문해 생긴 황당한 ‘변기공주’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8일 송 의원은 민주당을 중심으로 범야권을 대변하는 박 대통령 탄핵 유튜브 생중계 방송 ‘민주종편티비’에 출연해 “(박 대통령과 관련해) 재밌는 일화 하나 얘기해도 되겠나. 처음으로 하는 이야기다”라며 입을 열었다.

그는 “제가 인천시장 시절 박근혜 대통령이 국정간담회를 하는데 인천시 차례가 됐다”며 “대통령이 쉬어야 하니 시장실을 빌려달라 하시더라”고 말했다.

[사진=민주종편티비 유튜브 방송 캡처]

송 의원은 “당연히 빌려드려야죠 하니 (청와대) 비서실에서 왔다”면서 “갑자기 변기를 뜯어가더라”라고 주장했다. 그는 말을 하면서도 황당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이어 “깜짝 놀라 ‘왜 변기를 뜯어가느냐’ 했더니, 내가 쓰던 변기를 못 쓴다 이거지…(원래 변기를) 뜯어가고 새 변기를 설치했다”라고 설명했다.

송 의원은 “소독하고 닦던지 깔개를 깔면 될텐데 변기까지 뜯어갈 사안인가. 너무 신기하다. 변기 뜯은 대통령이 또 있나?”라며 박 대통령에 ‘변기 공주’라는 별명을 붙여주었다.

송 의원은 지난 2010년 7월부터 2014년 6월까지 제5대 인천광역시 시장을 지낸 후 지난 20대 총선에서 인천 계양구을 지역구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으로 출마, 당선됐다.

ksh648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