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비박ㆍ비문 ‘일부협력’ 與ㆍ野 ‘거대동맹’으로 발전할까…‘對 새누리 불신’이 관건
-야당 주류의 ‘새누리당 불신’ 커 미지수…“여당 내 야당 만들기 도와줄 수 없어” 반발도 전망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여야 비주류 중진의원 일부(정병국 새누리당, 박영선ㆍ민병두ㆍ변재일 더불어민주당, 김성식 국민의당 의원)가 만나 정국 수습을 위한 협의체 마련에 첫 걸음을 뗐다. “현재 상황의 위중함을 공유하고 뜻이 같은 사람들을 모아보자”는 것이 골자다. 정 의원은 전날(3일) 첫 모임 직후 “(최순실 사태) 타개를 위한 대화를 지도부가 하지 않고 있다”며 “당에 가서 (모임의) 취지를 설명하고 (동료 의원들의) 의견을 구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정국 수습의 ‘핵심’인 여야 주류가 이런 움직임에 대거 동참, ‘비상시국회의’가 결성될지는 미지수다. 야당 전반에 ‘새누리당 불신’이 클뿐더러, “여당 내 야당 만들기와 그를 통한 정권 재창출 시도를 도울 수 없다”는 반발도 전망된다.

4일 정치권에 따르면 여야 비상시국회의 협의체 구성의 관건은 민주당 내의 새누리당 불신 풍토를 어떻게 완화하느냐다. 박 의원 등 소속의원 3명이 비박(非박근혜)계 정 의원을 만나는 등 소통창구 만들기에 의욕적으로 나서고 있지만, 이들 역시 민주당 내 비주류(비문ㆍ非문재인)다. 자신들의 힘만으로 야권 전체의 협의체 참여를 추동하기는 어렵다는 이야기다.

실제 민주당 인사 대부분은 친박(親박근혜)과 비박(非박근혜)을 가리지 않고 새누리당에 연일 맹폭을 가하고 있다.

‘새누리(당)이 박근혜(대통령이)다’라는 기조 아래 대국민 홍보전을 주도하고 있는 손혜원 민주당 의원이 대표적인 예다. 손 의원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정치권에 영입한 이른바 ‘친문(親문재인) 주류’다. 손 의원은 전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새누리당 의원석이 텅 빈 본회의장 사진을 올리며 “반성이 절대 느껴지지 않는다”고 하기도 했다.

민주당 비주류 역시 모두 박 의원 등의 움직임에 공감하는 것은 아니다. 비노(非노무현)로 칭해지는 안민석 민주당 의원은 전날 tbs 라디오에 출연해 비박계 김성태 의원을 강하게 압박했다. “새누리당은 친박, 비박할 것 없이 최순실 옹호 역할을 온몸으로 해왔다”는 것이다. 계파 성향이 뚜렷하지 않은 이재명 성남시장도 “김무성 전 대표도 이정현 현 대표도, 유승민 의원도 (최순실 사태의) 공범으로 함께 책임져야 한다”며 친박ㆍ비박을 싸잡아 비판했다.

새누리당 내부 분위기 또한 협의체 구성에 미온적이기는 마찬가지다. 박근혜 대통령이 연일 몸을 낮추며 사태 진화에 나서는 가운데, 자칫하면 ‘어려운 시국에 야권과 내통한다’는 비난을 면치 못할 수 있어서다. 한편, 야권 지지자 일각에서는 “새누리당 비박계와 야권이 손을 잡는 것은 ‘여당 내 야당 만들기’를 돕는 꼴”이라는 비판도 나온다. “이명박 정권 말기, 박 대통령이 집권 세력과 대척하며 정부에 대한 반감을 지지로 치환했던 사례를 잊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yesyep@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