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썰전’ 유시민, “나도 지금 총리 하라고 하면 하겠다”
[헤럴드경제] ‘썰전’ 유시민 작가가 최순실 사태로 식물 대통령이 된 박근혜 대통령을 대신해 엉망이 된 내각을 지휘하는 총리직을 조건부 수락할 수 있다고 발언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3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 작가와 전원책 변호사가 거국 중립내각에 대해 토론을 벌인 장면이 그려졌다.

유 작가는 이날 “총리를 하라고 하면 할 것 같다”고 말해 이목을 끌었다. 진행을 맡은 김구라가 유 작가에게 ‘정치 안 하신다고 (하지 않았느냐?)’라고 놀라 묻자 “대신 조건이 있다”고 답했다.

[사진=JTBC ‘썰전’]

그는 “‘모든 행정 각부의 임무를 총리에게 권한을 넘겨주겠다’는 대통령의 조건이 있으면 국민을 위해서, 국가를 위해서 1년 4개월 희생할 의향이 있다”고 했다. 이어 “그리고선 월요일에 퇴근하고 썰전을 녹화하면 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현 시국에 대해 “당연히 대통령이 자진 하야해야 할 상황이지만, 박근혜 대통령은 절대 하야를 안 할 것”이라며 하야가 없고 탄핵도 없다면, 결국 해법은 여야가 어우러진 거국 중립내각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