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차 긁힐까봐” 술래잡기 하던 초등생 무차별 폭행한 어른 ‘충격’
[헤럴드경제]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술래잡기 놀이를 하던 한 초등학생이 영문도 모른 채 이웃 아저씨로부터 폭행을 당했다.

지난 4일 SBS ‘8뉴스’는 대전의 한 아파트 단지 지하주차장에서 11살 김군이 이웃 아저씨로부터 무차별 폭행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공개된 CCTV 영상을 보면 한 남성이 지하주차장에서 놀고 있는 김군의 목덜미를 세게 잡고, 차량 보닛 위에 김군을 눕히고 주먹으로 머리를 내려친다.
사진=SBS ‘8뉴스’

남성은 어디론가 사라지나 싶더니, 다시 나타나 울고 있는 김군을 끌고 주차장 밖으로 사라진다. 남성은김군의 머리를 다시 때리고 얼굴 사진까지 찍은 뒤 신고하려면 해 보라며 겁을 줬다. 초등학교 4학년 김군 등 친구 5명은 이곳에서 술래잡기 놀이를 하고 있었다.

남성은 단지 ‘아이들이 차량에 흠집을 낼까 봐’ 무차별 폭행을 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군은 “울고 있었는데 또 다시 와서 나를 끌고 나갔다. 차 상처 나면 죽여버린다고 했다”며 “밖에 나가 놀기 무섭고 집에 올 때도 무섭다”고 말했다.

김군이 입고 있던 옷은 다 해졌으며 목에는 피멍까지 들었다.

놀란 김군의 부모가 경찰에 신고했고, 다음날 경찰에 검거된 가해자는 이웃에 사는 50대 주민인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정신적인 큰 충격에 빠진 김군은 현재 심리상담센터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