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무시무시한 태풍 차바, 위성사진 보니…“한반도 뒤덮을 규모”
[헤럴드경제] 제 18호 태풍 차바가 기상당국의 당초 예상과 달리 한반도로 북상하면서 서남해안 일대에 주의가 요망되고 있다.

가장 최신자료인 4일 오후 2시 45분 기준 웨더아이의 위성사진에 따르면 차바의 규모는 한반도를 뒤덮고 남을 정도다. 차바는 이날 낮 12시 기준 중심기압 940hpa, 최대풍속 초속 47m의 중형태풍다운 위용을 드러내고 있다.

같은 시각 차바는 제주 서귀포 남쪽 약 340km 해상을 지나 북상하고 있다.

태풍은 이날부터 제주 남쪽 해상으로 접근해 5일 오전에는 제주 동쪽을 스치고, 같은 날 낮에 대한해협을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웨더아이 캡처]

당초 차바는 일본 규슈를 지나 혼슈를 지날것으로 예상됐지만, 중심부가 예상보다 발달하고, 일본 동쪽의 북태평양 고기압이 예상보다 발달하면서 태풍의 진로가 변했다.

한반도 서남해안은 이에따라 직접 영향권에 들게됐다. 5일 낮 12시에는 부산 남남동쪽 약 30km 부근을 지나며 대한해협을 그대로 통과하게 된다.

태풍의 진로가 이처럼 변경되면서 제주와 경남지역은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어 4~5일 강한 바람과 많은 비가 예상된다.

예상되는 태풍의 위력은 다행히 점점 약화될 것으로 관측됐다. 5일 0시에는 소형태풍으로 변하게 되며 중심기압 955hpa가 될 예정이다. 최대 풍속 역시 초속 45m로 점차 약해질 것으로 관측됐다.

한반도는 차바의 영향권에서 6일이 돼야 벗어날 전망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