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다이빙 선수 시상식서 공개청혼…‘낭만 올림픽’
[헤럴드경제]리우올림픽 시상식에서 로맨틱 영화의 한 장면 같은 달달한 모습이 연출됐다.

브라질 리우올림픽 9일째인 15일(현지시간) 중국 다이빙 선수들이 시상식에서 낭만적인 깜짝 공개청혼으로 화제를 모은 것.

다이빙 여자 3m 스프링보드에서 2위를 차지한 중국 허쯔(何姿 26)가 이날 시상식에서 은메달을 받는 뒤 순간 갑자기 싱크로나이즈드 다이빙 3m 스프링보드 동메달리스트인 친카이(秦凱30)가 걸어나와 다리 한쪽 무릎을 꿇고 반지를 꺼내 내밀었다

이에 허는 놀랐는지 순간 손으로 얼굴을 가렸다. 이후 친은 허의 손가락에 반지를 끼워준 뒤 관중에게 엄지손가락을 들어 올렸다.

남자친구 친의 공개 청혼을 예상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 허는 이후 기자회견에서 “6년간 연애했다”며 “그가 청혼할지 몰랐고 이렇게 빨리 결혼할지 예상도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친은 시상식에 대해 많이 얘기했고 여러 가지 약속도 많이 했지만, 가장 감동한 것은 내 인생에서 가장 믿을 만한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게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친은 약혼녀가 된 허에게 장미가 담긴 유리 장식품도 선물했다.

올림픽 메달리스트의 공개청혼은 브라질 럭비 선수인 이사도라 세룰로와 그의 동성애인 마조리 엔야의 청혼 이후 리우올림픽에서 2번째다.

세룰로는 지난 8일 여자 럭비 메달 수여식이 있은 후 같은 동료 엔야에게 공개 청혼을 받은 뒤 입맞춤을 했다. 엔야는 당시 반지 대신 금색 리본을 세룰로의 손가락에 매줬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