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피플앤데이터] 잇단 의혹에 무너지고 있는 김정주의 벤처신화
[헤럴드경제=권도경 기자] 넥슨 창업주인 김정주 NXC 회장은 게임업계에서 철저하게 베일 속에 가려진 인물 중 한 명으로 알려져 있다.

1994년 게임회사 넥슨을 창업한 이후 그는 줄곧 ‘은둔’을 고수했다. 대외활동을 극도로 꺼렸고 사생활도 알려진 게 거의 없다. 넥슨 직원들 조차 회사에서 마주친 그를 경비나 일반 직원으로 여길 정도였다. 그러던 그가 카메라 앞에 처음 선 곳은 검찰청사였다. 그는 서울대 동창인 진경준 검사장에게 넥슨 비상장 주식을 헐값에 살 수 있도록 특혜를 준 혐의로 지난 13일 소환되면서 모습을 드러냈다.

특임검사팀이 김 회장의 자택과 개인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한 지 하루만이다. 20년 넘게 감추려고 애썼던 김 회장의 민낯이 단 이틀만에 세간에 낱낱이 잡힌 순간이었다.


김 회장에 대한 표면적인 평가는 ‘벤처 신화’, ‘베일속의 경영자’ 다. 그는 넥슨을 창업해 벤처 신화를 일구면서 꽃길을 걸었다. ‘바람의 나라’, ‘메이플스토리’, ‘카트라이더’ 등이 공전의 히트를 치면서 넥슨도 비약적으로 성장했다. 한국 게임에 기반을 둔 넥슨은 2011년 말 일본 증시에 상장했다. 상장 당시 시가총액만 8조원에 이를 정도였다. 김 회장의 자산가치도 수직상승했다.

잡음도 잇따랐다. 넥슨 상장 문제로 이견을 냈던 정상원, 송재경 등 여러 창업공신이 넥슨을 떠나는 등 파열음이 새어 나왔다. 밤새 게임을 개발하며 넥슨을 키우는데 큰 역할을 했지만 넥슨 주식 단 1주를 받지 못한채 넥슨을 등졌다.

진 검사장과의 인연에서는 선명한 대비를 이룬다.

김 회장은 지난 2005년 ‘보험성’ 용도로 진 검사장에게 넥슨주식 4억원을 ‘공짜로’ 준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에는 넥슨의 비상장 주식은 주당 10만원에도 사기 힘들 정도로 매물이 드물었다. 김 회장의 ‘배려’나 ‘승인’ 없이는 진 검사장이 주식을 매입할 수 없었을 것으로 검찰은 의심하고 있다. 창업 공신들에게는 인색했던 그가 진 검사장에게 베푼 과도한 특혜가 문제가 되고 있는 것이다.

급기야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처의 땅 매입 의혹에 연루됐다는 보도로 그는 ‘시계제로’ 상황에 처해 있다.

우 수석이 ‘정상적인 부동산 거래’라며 반박했지만 김 회장에 대한 의혹의 시선은 사그러들지 않고 있다. 상장의 과실을 직원과 창업공신들에겐 단 한 주도 나눠주지 않은 그에 대한 이런 저런 의혹들이 신화의 몰락을 부르고 있는 것만은 분명해 보인다.

권도경기자/ k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