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중국, ‘전투태세’ 돌입…시진핑 “美도발시 전쟁도 불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미군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 시스템의 한반도 배치 결정를 놓고 감정이 악화된 중국이 남중국해에 대한 국제중재재판소의 판결에 결국 폭발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남중국해에서 미군이 도발 행위를 할 경우 전쟁도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13일 중화권 언론에 따르면 중국은 네덜란드 헤이그의 상설중재재판소(PCA)가 12일(현지시간) ‘중국이 남중국해 대부분의 영유권을 주장하는 것은 법적 근거가 없다’고 판결하자 강하게 반발했다.

미국 측의 손을 들어준 셈이다. 중국은 시진핑 주석까지 나서면서 ‘무력대응’을 시사했다.

게티이미지

중국 CCTV는 “시 주석이 ‘남중국해 도서는 역사적으로 중국의 영토이고 영토 주권과 해양 권익은 그 어떤 상황에서도 중재 판결의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중국은 정부 성명과 외교부 성명을 잇달아 내면서 남중국해에 대한 영유권을 거듭 주장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이번 중재는 법적 절차에 맞지 않고 근거가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즉 필리핀의 불법적인 요구를 전제로 한 것이기 때문에 판결도 무효라는 얘기다. 그러면서 중재 재판이 아닌 당사국이 직접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중국은 지난 5일부터 남중국해 일대에서 사상 최대 규모의 군사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이에 맞서 미군은 필리핀 해상에 항공모함 2척을 배치했다.

일부 중화권 언론들은 이번 판결을 계기로 중국이 전투태세에 돌입했다고 전했다. 특히 “시 주석은 미국이 남중국해에서 무력도발에 나설 경우 전쟁도 불사할 것을 중국군에 지시했다”면서 “베이징 시 산하기관은 전시상태로 전환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