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국민연금, 고갈의 시작(?)...내년부터 가입자 줄어든다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저출산의 영향으로 생산가능 활동인구가 줄어들면서 그동안 계속 늘어나던 국민연금 가입자가 내년부터 감소세로 돌아설 것으로 보인다.

2일 국민연금연구원의 ‘국민연금 중기재정전망(2016~2020)’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경제활동참가율과 국민연금가입률 증가 등으로 국민연금 전체 가입자는 작년 말 2156만명에서 올해 2177만명으로 늘어나지만, 내년에는 2167만명으로 감소하고 2018년 2155만명, 2019년 2141만명으로 계속 하락하다 2020년 2122만명 수준까지 떨어질 것으로 추산됐다.

전체 가입자가 줄어들면서 가입자가 내는 연금보험료 증가율도 꺾일 것으로 연구팀은 전망했다. 전체 연금보험료 수입증가율은 올해 6.1%에서 2017년 3.0%로 낮아지고 2018년 2.81%, 2019년 2.89%, 2020년 2.84% 등 2% 후반 수준에 머물 것으로 예상됐다.

국민연금보험료 수입 규모는 올해 37조5000억원, 2017년 38조7000억원, 2018년 39조8000억원, 2019년 41조원, 2020년 42조2000억원 등으로 추산됐다. 

dew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