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피플앤데이터] 정의화 “중도세력 ‘빅텐트’ 마련해 새 정치질서 만들겠다”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정의화 국회의장<사진>이 새로운 정치인생의 ‘시작’을 알렸다. 25일 국회의장의 임기를 마무리하는 기자회견에서다. 1996년 15대 국회의원으로 정계에 입문한 이후 약 20년간 단련해 온 그의 혜안(慧眼)은 커다란 풍파가 끊이지 않았던 19대 국회의 마지막에 오히려 더 날카로웠다. 정 의장은 과거의 상처와 경험을 반석 삼아 더 밝은 미래를 그리겠다는 ‘희망’을 피력했다. 


정 의장은 “저는 이제 국회를 떠나지만, 낡은 정치질서를 타파하고 새로운 정치질서를 열어나가는 길에 작은 밀알이 되고자 한다”며 새 출발을 선언했다. “협치와 연대의 정치개혁, 국민중심의 정치혁신에 동의하는 훌륭한 분들과 손잡고, 우리나라 정치에 새로운 희망을 만들 수 있는 ‘빅 텐트’를 함께 펼치겠다”는 것이 정 의장의 향후 계획이다.

정 의장은 이어 “국회의장으로서 여야 어느 쪽에도 치우침 없이 초당적으로 국회를 운영해왔듯, 퇴임 후에도 정파를 넘어서는 중도세력의 ‘빅 텐트’를 펼쳐 새로운 정치질서를 이끌어내는 마중물이 되겠다”며 “민의가 정치에 직접적으로 전달되는 또 다른 차원의 정치개혁을 고민하려 한다. 국민과 정치의 거리를 최대한 좁히는 정당 시스템의 창조적 혁신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는 26일 출범 예정인 싱크탱크 ‘새한국의비전’을 발판삼아 ‘대안 정치세력’을 만드는 일도 마다하지 않겠다는 의지다.

정 의장은 또 19대 국회 마지막을 떠들썩하게 했던 ‘상시청문회법’에 대한 소신도 밝혔다. “국회가 국민을 대신해 국정을 감사하고 특정한 국정 사안을 조사하는 것은 헌법 61조에 규정된 국회의 당연한 책무이며, 그것이야말로 ‘일 잘하는 국회’, ‘정부를 제대로 감독하고 견제하는 국회’를 만드는 첫 걸음”이라는 것이 정 의장의 생각이다.

정 의장은 특히 이 법의 시행에 반대하는 정부와 여당을 향해서도 “정책적 현안조사가 필요한 사회적 문제가 발생할 경우 그 내용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대책 마련야 할 의무가 국회에 있다”며 “행정부가 국민의 편에 서서 올바르게 일하라고 만든 법을 ‘귀찮다’고 ‘바쁘다’는 이유로 반발하는 것이야말로 민주주의의 원칙을 훼손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정 의장은 “낡은 정치를 바꾸려면, 정치의 틀 역시 바꿔야 한다”며 ‘개헌 논의’의 본격적인 시작을 우리 정치권의 화두로 제시했다. 정 의장은 현시대를 “87년 체제를 극복해야 할 구조적 전환기”라 평가하며 “역사가 바뀌고, 시대의 요구가 바뀌면 헌법을 그에 맞게 바꾸는 것이 우리의 의무다. 20대 국회 출범 직후 개헌 논의가 본격적으로 이뤄지고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들이 수렴되기를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yesyep@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