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환경
  • '세계자연기금 한국본부 홍보대사 임명' 타일러 라쉬 “韓기업, 지속가능성 눈떠야 환경의식 높아져”

  • 기사입력 2016-04-21 16: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JTBC ’비정상회담‘ 출연 미국 출신 방송인
“산림많은 버몬트州 고향…환경에 큰 관심”
“총선 공약에도 환경 관련 내용 잘 안 보여”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홍어가 한반도에서 멸종돼 칠레에서 수입되고 있다는 사실 알고 계셨어요? 저는 원래 배우는 것을 무척 좋아하는데, WWF(세계자연기금) 한국 본부와 함께 하면서 많은 걸 배우고 있어 매우 즐겁습니다.”

유창한 한국어 실력으로 인기를 모으고 있는 미국 출신 방송인 타일러 라쉬(Tyler Raschㆍ28)가 지난 20일 세계자연기금(WWF) 한국본부의 홍보대사로 임명됐다.

미국 출신 방송인 타일러 라쉬(Tyler Rasch)가 지난 20일 서울 종로구 WWF(세계자연기금) 한국 본부 사무실에서 헤럴드경제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그는 이날 “한국 기업들이 자연에 대해 관심을 가져야 전반적인 환경의식이 높아질 수 있다”고 말했다. 정희조 기자/checho@heraldcorp.com

같은 날 한국 WWF로부터 대사 위촉장을 수여받은 라쉬는 곧바로 헤럴드경제와 가진 인터뷰에서 “세계자연기금은 미국에 있을 때부터 알고 있었는데, 한국에도 지역 본부가 있다는 걸 모르다가 최근 지인의 소개로 알게 됐고 그 후로 연이 닿아 여러가지 활동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달 WWF에서 진행한 지구촌 전등끄기 행사인 ‘2016 어스아워’에도 참여, 동료 외국 출연자들과 함께 서울 강남구 코엑스 내 매장들을 돌며 한 시간동안 불을 끄도록 독려하는 미션을 수행했다.

라쉬는 “코엑스는 사실 한국 소비주의의 상징과도 같은 장소인데, 많은 상인들이 감사하게도 소등 캠페인에 참여했다”며 “돌아다니면서 작은 실천이지만 이를 계기로 환경에 관심을 불러 일으킬 수 있는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어서 뜻 깊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미국 출신 방송인 타일러 라쉬(Tyler Rasch)가 지난 20일 서울 종로구 WWF 한국 본부 사무실에서 인터뷰를 갖기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정희조 기자/checho@heraldcorp.com

환경에 대한 관심을 갖게 된 계기에 대해 라쉬는 “자라온 환경에 많은 영향을 받았다”고 했다. 그는 “제가 자란 미국의 버몬트주(州)는 면적의 75%가 산림으로 구성될 정도로 환경이 자연으로 둘러싸여 있다”며 “주가 산림으로 버는 수익도 크다 보니 어렸을 때부터 자연의 중요성을 자연스럽게 학습하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버몬트에는 ‘광고 공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밤에 켜지는 광고 조명판이 법으로 금지돼 있고, 경치에 방해가 되는 것들을 철저히 금지해 놓은 지역”이라며 “내가 다닌 대학에서도 지질학 등 환경 관련 과목이 필수 과목이라 공부를 하면서도 자연에 대한 지식을 쌓게 됐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대학 필독서 중 ‘식스 디그리스(six degreesㆍ6도의 멸종)’라는 책이 있었는데 챕터별로 1도씩 올라가면 지구에 어떤 결과가 일어나는지를 설명하고 있었다”며 “너무 끔찍한 내용들이 많아 중간에 더 읽어나갈 수 없었고, 다른 학생들도 마찬가지였다”고 덧붙였다.

한국인들의 자연의식 수준에 대해 라쉬는 “제 느낌으로는 그동안 경제만 생각하다가 조금씩 삶의 질에 대해 생각을 시작하는 것 같다”며 “그럼에도 환경 이슈에 많은 무게가 실리는 것 같지는 않고, 얼마 전 4ㆍ13 총선 때에도 각종 공약에 이렇다 할 환경 관련 내용이 없어서 아쉬웠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라쉬는 한국 기업들이 환경에 대해 관심을 갖는 것이 국내 자연의식 수준 제고의 첩경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사실 환경에 있어서 정부의 역할보다는 기업의 역할이 더 크다고 생각한다”며 “한국의 기업들이 지속가능성과 사업의 수익성이 배치되지 않는다는 걸 알고 환경을 중심으로 한 장기적인 계획을 짜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향후 활동 계획에 대해서 라쉬는 “좀 있으면 석사 과정이 마무리되기 때문에 WWF 활동에 전념할 생각”이라고 했다. 그는 미국에서 학부 졸업 후 한국에 들어와 석사 과정(서울대 대학원 외교학)을 이수하고 있다. 2014년부터 JTBC ’비정상회담’ 등에 출연하면서 인지도를 높여 왔다.

gi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