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총선
  • 황진하ㆍ홍문표 공천심사 불참…“이한구 계속 독단 땐 사퇴해야”

  • 기사입력 2016-03-11 10:4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형석ㆍ이슬기 기자]새누리당 공천위원이자 비박계인 황진하 사무총장과 홍문표 제1사무부총장이 전날 밝힌 대로 11일 공천심사위원회에 불참했다. 그러면서 친박계로 분류되는 이한구 공천위원장의 사퇴를 언급하는 등 비판을 이어갔다. 여당 내 비박과 친박계 갈등이 최고조에 이르렀다. 당 운영도, 4ㆍ13 총선을 앞둔 공천도 파행 일로다.

황 사무총장은 11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후에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한구 위원장은 그렇게 회의체를 운영하면 안되지 않느냐”며 “공관위가 사조직이냐, 사조직이 아닌 걸 진짜 공당의 공천관리 업무를 그렇게 하면 사퇴 요구를 해야 맞다”고 말했다. 또 “당연히 그런 식으로 하는 사람은 사퇴요구를 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황 사무총장이 요구하는 공관위의 정상적 운영은 사실상 이한구 위원장이 적용하는 경선룰이나 공천 심사 방식을 전면 부정하는 것이어서 이 위원장으로선 받아들이기 어려울 것이라는 게 정치권의 시각이다. 결국 여당이 당권과 공천권을 두고 비박계 좌장 김무성 대표냐, 이한구 위원장이냐라는 양자택일의 기로에 서게 된 것이다.

황 사무총장은 이에 앞서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10일) 경선지역과 경선대상자 발표에서, 만장일치로 결정된 명단발표하는데 (김무성)당 대표 이름 빼고 발표했다”며 “당 대표에 관한 사항까지도 공관위원장이라는 이름으로 독선적으로 한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심지어 최고위원회의에서 김무성 대표가 솔선수범해서 경선에 참여하겠다고 했던 것은 정말 잘한 일이라고 하면서, 이한구 위원장에게 포함해서 발표하라고 얘기했는데도 불구하고 이를 묵살하면서 이유를 다른 것으로 대는 것은 적합치 않은 일”이라고 말했다. 또 “(내가)김무성 대표의 경선명단 발표 하나만 갖고 얘기하는 것처럼 (일부에서) 생각하는데 결코 아니다”라며 “수많은 공천신청자들이 불만을 겪는 공관위 업무에 대해 시정 요구다, 민주적 회의체 운영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비박계 공관위원인 홍문표 제1사무부총장도 이한구 위원장에 대해 맹비난했다. 홍 사무부총장은 11일 TBS라디오 열린아침 김만흠입니다에 출연해 “(이 위원장이) 이랬다 저랬다 한다” “독단적이고 인위적인 얘기를 쏟아낸다”며 “(공관위 보이콧은) 그런 걸 바로잡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또 독단적 운영에 대해서는 “한 예로 이 중요한 기구(공관위)에 대변인이 없다, 부위원장이나 간사도 없고 (이 위원장) 혼자 다하고 있는 독선적 부분을 우리가 그동안 지적 많이 했다”며 “최고위(의 결정)도 거부하고 뺄 정도가 되면 당의 위계 질서도 없고 큰 문제”라고 말했다. 황 사무총장과 홍 수석부총장은 이날 오전 시작된 공관위 회의에 불참했고, 특히 홍 수석부총장은 이날 예정된 공천면접에도 면접관으로 참석하지 않았다. 홍 수석부총장은 “이 위원장이 (우리 없이) 공천발표를 강행할 수 없을 것”이라고도 했다.

독단적 운영이라는 두 의원의 비판에 대해 이한구 위원장은 이날 “두 사람 말고 다른 공관위원들한테 물어봐라”라고 했다. 두 사람의 비판을 받아들일 의사가 없음을 명확히 한 것이다. 또 전날 황진하 사무총장이 김 대표의 공천 결과도 포함시켜야 한다고 기자회견 중 쪽지를 전달한데 대해서도 “그거는 말이 안되는 행동”이라며 “누구든지 공관위원장에게 그런 거 강요하면 안된다, 그렇지 않느냐 독립적인(기구인)데”라고 말해 한발도 물러서지 않겠다는 뜻도 분명히 했다.

공관위의 파행으로 새누리당의 3차 공천결과 발표는 예정된 시각인 이날 오전 9시30분에 이뤄지지 못했다.

su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돌아온 트와이스'
    '돌아온 트와이스'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