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Zoom in leader's club

  • [애널리스트들이 본 KB금융그룹]적극적 자본정책, 주주가치 제고 기대

  • 기사입력 2016-01-07 14:30 |문영규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문영규 기자]금융투자업계는 내실을 다지고 있는 KB금융그룹의 변화에 주목하고 있다.

금융시장 트렌드에 대한 능동적인 대응을 해 온 KB금융이 비록 KDB대우증권 인수에는 실패했지만, 향후 적극적인 자본정책을 추진하며 주주가치 제고에 힘쓰고 핀테크(Fintech) 등 트렌드에 부합한 사업을 확대할 것이란 전망 때문이다.

미래에셋증권, 한국투자증권 등과 함께 대우증권 인수합병(M&A) 경쟁에 뛰어들었던 KB금융그룹은 인수전에서는 밀렸지만 대신 인터넷전문은행인 한국카카오은행(가칭)을 얻었다.

오히려 인수 실패를 긍정적으로 해석할 수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다.

구경회 현대증권 연구원은 “M&A 실패는 아쉽지만, 반대로 보면 배당제고 등 주주가치 제고에 노력할 수 있다는 측면도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오너쉽 경영체제의 미래에셋과는 달리 “KB금융 입장에서는 공격적인 금액을 제시하기 어려웠을 것으로 보인다”며 “반대로 보면 KB금융이 그만큼 주주가치 제고에 신경을 쓰고 있다고 볼 수도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향후 KB금융은 배당확대 등을 통해 주주가치 제고에 힘쓸 것으로 보이며 인수가 실패했다고 해서 주가가 약세를 보이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최진석 NH투자증권 연구원 역시 “대우증권 인수 실패가 적극적 자본정책 포기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대우증권 인수 실패를 계기로 오히려 손해보험 및 캐피털 자회사 지분과 배당 확대 또는 자사주매입 등 다소 적극적인 자본정책을 추진할 가능성이 있는 점은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인터넷전문은행 참여에 대한 분석은 더욱 낙관적이다. 조창옥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인터넷 전문은행이 시장에 안착하기까지 시간은 걸리겠지만, 단기적으로 참가 기업들의 주가에는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ygmoon@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