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Zoom in leader's club
  • [줌인 리더스클럽] 가스公 “LNG터미널 수주 해외공략 박차”

  • 기사입력 2015-12-11 15:5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한국가스공사(대표 이승훈)가 실적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중ㆍ하류분야 사업을 통해 해외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 주목된다. 가스공사는 지난 30년간 축적한 인수기지 플랜트 건설ㆍ운영경험ㆍ노하우를 한데 모아 세계시장을 장악하겠다는 계획이다.

10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한국가스공사의 올해 영업이익 추정치는 지난해(1조719억원)보다 6.31% 증가한 1조1395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내년에도 실적 성장이 이어지면서 1조2343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둘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한국가스공사의 이 같은 성장의 기반에는 LNG 인수기지 건설ㆍ운영 노하우에 대한 ‘역수출’이 자리 잡고 있다.

국제에너지기구(IEA)의 조사에 따르면 2035년까지 선진국의 에너지 수요는 정체가 예상되지만, 중국ㆍ인도 등의 에너지 소비 주도로 LNG 수요는 2배 이상 증가 될 것으로 예측된다.

이 분야에 대한 입지 강화는 ‘천연가스 황금시대’ 개막을 앞둔 맞춤형 전략인 셈이다.

이를 위해 한국가스공사는 국내건설사들과 함께 LNG 인수기지 건설 입찰에 적극 나서고 있다.

첫 결실은 ‘멕시코 만사니요 LNG터미널 사업’이다.

지난 2006년 멕시코 국영 전력청(CFE)는 만사니요에 LNG터미널을 건설, 이를 20년간 운영할 사업자를 찾았다.

당시 한국가스공사(지분율 25%)는 삼성물산(37.5%)ㆍ미쓰이상사(37.5%)와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사업을 수주했다.

이 프로젝트는 배당금ㆍ운영수익을 합쳐 지난해 668만2000달러, 올해에만 595만2000달러(10월 기준)의 수익을 냈다.

가스공사 자산에 비해 큰 규모는 아니지만, 20년간 안정적인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 2031년까지 예상 수익액은 1억1727만2000달러(약 1290억원)에 달한다.

공사는 만사니요 사업을 필두로 인도네시아, 크로아티아, 필리핀, 모로코, 멕시코 등 해외 현지 터미널 투자 및 운영 사업으로 뻗어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해외 기술 수출에도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이는 해외기지의 설계, 구매, 건설(EPC), 건설ㆍ운영, 시운전, 교육 등을 다루는 사업이다.

이미 아랍에미리트(UAE)ㆍ중국ㆍ싱가폴 LNG터미널 사업에서 기술자문, 탱크설계, 시운전 및 운영교육 등으로 활약하고 있다.

한국가스공사는 이미 완료한 6개, 진행 중인 4개의 기술사업에 머물지 않고 중국, 인도, 말레이시아, 바레인, 캐나다 등 시장 개척에 앞장설 계획이다. 


ana@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