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홍혜걸 페북 논란 “알몸찍힌 女 피해자에…술취해 잠든것도 잘못”
[헤럴드경제]의사 출신 의학전문기자로 활동했던 홍혜걸 박사가 술취해 잠들었다 알몸을 찍힌 여성에게 “술 취해 잠든 것도 잘못이다”고 언급해 빈축을 사고 있다.

홍혜걸 박사는 30일 페이스북에 ‘술 취해 잠든 소개팅女 알몸 촬영한 대학병원 인턴에 실형’이라는 법원 판결 기사 링크를 첨부했다.

호텔에서 소개팅한 20대 여성이 술에 취해 잠들자 알몸을 촬영하고 이를 친구 5명이 사용하는 카카오톡 단체방에 전송한 혐의로 기소된 대학병원 20대 인턴에게 징역 1년과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를 선고한 내용이었다.


사건의 남성은 여성이 알아채지 못하도록 무음 카메라 어플리케이션까지 이용했다. 

이를 두고 홍 박사는 “인격적으로 성숙한 성인 남녀가 만나는 방식이 참으로 가볍고 초라하다”며 “사진 찍어 돌린 남자가 90% 잘못한 것이지만 처음 만난 사이에 술에 취해 잠이든 여성도 10%의 잘못은 있어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남성은 직업이 의사라는 이유로 새로 생긴 법에 따라 면허정지 등 형사상 처벌이 가중된다”며 “남의 이야기 할게 아니라 대학 간 둘째녀석부터 단단히 가르쳐야겠다”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은 그의 견해가 성범죄 가해자를 두둔하고 피해자를 모욕한 것으로 보일 수 있다며 비난이 이어졌다.

상황이 커지자, 홍혜걸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사과를 올렸다.

그는 1일 "얼마전 페북에 올린 제 글이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페북이 열린 공간이란걸 망각하고 피해여성의 입장을 헤아리지 못한 대단히 경솔한 발언이었습니다. 피해여성께 정말 죄송하다는 말과 함께 용서를 구합니다. 아울러 제글로 마음 상하신 분들께도 사과의 말씀 올립니다"라고 남기며 사과를 구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