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휴대폰
  • 애플, “아이폰은 완벽하다"며 배터리 AS도 거부

  • 기사입력 2015-04-20 08: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애플의 황당한 사후서비스(AS) 시리즈가 계속된다. 이번에는 불량품을 뻔히 보면서도 “자신들은 완벽하기 때문에 불량이 나올 수가 없다”며 AS를 거부했다. 애꿋은 국내 아이폰 사용자들의 피해만 이어지는 모습이다.

이달 초 아이폰6플러스를 구입한 이모씨는 최근 애플의 황당한 AS 방침에 속앓이 중이다. 구매 다음날 아이폰에서 내용물이 흔들려 구매처, 또 전문 AS 센터를 방문했지만 애플의 수리 및 교환 거부에 100만원짜리 스마트폰이 무용지물이 된 것이다.

흔들리는 내용물은 다름아닌 배터리였다. 국내 AS 대행사는 아이폰6플러스의 배터리 부착 불량으로 교환해야 한다며 미국 본사 고객센터에 연락했다. 아이폰의 교환이나 리퍼는 모두 미국 본사의 결정 사항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돌아온 답은 황당했다. 배터리 문제는 AS서비스가 불가능하다는 답이 돌아왔다. 미국 본사측 관계자는 “애플 제품은 애시당초 완벽하게 배터리를 만들기 때문에 불량이 나올 수가 없다”며 문제있는 신제품의 교환을 거부했다.

화가 난 소비자가 직접 연락해도 마찬가지 답변이 돌아왔다. 애플은 오히려 소비자의 고의 파손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모씨는 “직접 연락을 해도 아이폰6플러스는 베터리에 이상이 생길 수가 없고, 오히려 임의로 열어 배터리를 뺏기 때문에 접촉 불량이 나왔다는 의심까지 했다”며 “자기네 제품은 완벽하기 때문에, 고객의 입장은 이해하지만 서비스는 불가하다는 답만 반복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애플 AS센터에서도 마찬가지 답변을 반복했다. 이모씨는 “서비스 센터 직원도 불량이 맞다면서도, 이미 상담내역이 있어 서비스를 해줄 수 없다고만 했다”며 “이제는 상담 전화도 제대로 받지 않는다”고 하소연했다. 이씨는 이후 소비자보호원에 문제를 접수한 상태다.

한편 애플은 최근 소비자의 권리 및 민법까지 사실상 무시한 사후수리 정책 변경을 단행한 바 있다. 소비자가 원치 않아도 애플의 자체 판단에 의해 유상수리, 리퍼만 받을 수 있는 AS정책이 법원에 의해 제동걸리자, 꼼수 약관 변경을 단행한 것이다. 애플은 이달 초부터 모든 수리, 리퍼 대상 아이폰을 공장으로 보내, 벤드게이트(외형 변형) 등의 문제가 발견될 시 무조건 유상 수리만 가능토록 했다. 소비자는 깨진 액정만 고치고 싶어도, 외형 흡집 같은 사소한 트집을 잡아 무조건 유상 교체만 가능토록 한 것이다.

이 과정에서 공정거래위원회 등 정부 당국은 애플이 한국어로 된 사후수리 약관을 홈페이지에 게시하고도, 적용 국가에서 ‘대한민국’을 제외하는 꼼수를 인정, 애플이 이런 황당한 AS정책을 이어갈 수 있도록 하기도 했다.

choijh@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