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식품
  • 상큼한 봄나물, 안전하게 먹는 법은?

  • 기사입력 2015-02-21 13:5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오연주 기자] 설 연휴 기간 동안 봄을 재촉하는 비까지 내리면서 본격적인 봄을 기다리는 이들이 많다. 느끼한 명절음식 대신 봄철 입맛을 살려주는 상큼한 봄나물이 더욱 생각나는 계절이기도 하다.

몸에 좋은 봄나물도 무엇보다 안전하게 먹는 것이 제일이다. 봄나물의 올바른 조리법 및 주의사항 등을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소개한다.

먼저 두릅, 다래순, 원추리, 고사리 등은 식물 고유의 독성분을 함유하고 있어 반드시 끓는 물에 데쳐 독성분을 제거한 후 섭취해야 한다.


특히, 원추리는 독성분인 콜히친(Colchicine)이라는 알칼로이드 성분이 식물이 성장할수록 많아지기 때문에 어린순만 채취해서 충분히 데친 후 차가운 물에 2시간 이상 담근 후 조리해야한다. 콜히친은 수용성이기 때문에 끓는 물에 데치는 것만으로도 제거가 가능하다. 이를 제대로 지키지 않으면 봄철 식중독 사고의 원인이 될 수 있으니 주의.

생채로 먹는 봄나물은 무엇보다 깨끗하게 씻는 것이 우선이다.

달래, 돌나물, 참나물 등 주로 생채로 먹는 경우가 많은데, 손질할 때 물에 담갔다가 흐르는 수돗물에 3회 이상 깨끗이 씻은 후 조리하면 잔류농약, 식중독균 등으로부터 안전하게 섭취할 수 있다. 또 도시 하천변 등에서 자라는 야생 나물은 농약, 중금속 등의 오염이 높을 수 있으므로 가급적 채취하지 않는 것이 좋다.

봄철 산행 시 독초를 봄나물로 오인하여 섭취한 뒤 식중독 사고가 발생하는 경우도 있다. 봄나물에 대한 충분한 지식이 없는 경우에는 야생 식물류를 함부로 채취해서 먹어서는 안 된다.

oh@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