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노비스 프로바이오틱스, 누적 판매 10만팩 돌파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건강기능식품 브랜드 세노비스의 ‘프로바이오틱스(Probiotics)’가 누적판매 10만팩을 돌파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국내 프로바이오틱스 규모(총생산액 기준)는 지난해 기준 1000억원을 넘을 것으로 예상되며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또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가 발표한 조사에 따르면, 2015년 가장 주목받을 건강기능식품 성분ㆍ소재로 프로바이오틱스(56%, 복수응답)가 1위로 꼽혔다.

국내 프로바이오틱스 시장은 2011년 이후 해마다 30%씩 급격한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과거에 장 건강을 위해 요구르트아 요거트를 섭취했다면, 최근에는 일반 유산균보다 장까지 살아서 도달하는 프로바이오틱스가 장 건강뿐 아니라 면역력 증진에 좋은 것으로 알려져 더욱 각광을 받고 있다. 


세노비스 측은 세노비스 ‘프로바이오틱스’의 성장 비결로, 세계 1위 프로바이오틱스 기업의 노하우로 선택한 스웨덴 1위 유산균 전문사 ‘프로비(Probi)’의 특허 받은 프리미엄 유산균 ‘Lp299v’를 100억 마리 함유해 전문적으로 장 건강을 지키는데 도움을 준데 있다고 보고 있다.

‘Lp299v’는 장까지 살아서 도달하는 것은 물론 장벽에 착 붙어 유해균을 억제하고 유익균은 증식시켜 장 운동을 원활하게 촉진시켜준다. 아울러 안정성이 뛰어난 균주를 엄선, 알루미늄 밀폐포장에 담아 상온에서 2년의 유통기한 동안 100억 마리 균수가 유지되는 등 보존력이 뛰어나다는 점도 장점이다.

yeonjoo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