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Book 카페
  • 고액기부자들 “돈 낼 곳을 못 찾겠다”…왜?

  • 기사입력 2015-01-26 07: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윤미 기자]최근 10년간 한국의 모금규모는 3배 이상의 성장을 보이고 있다. 비영리단체들의 모금활동도 치열해지고 있다. 특히 주목받는 분야는 ‘고액기부’이다. 그 동안 소액기부가 꾸준히 확산된 데 비해 고액 기부는 답보상태다.

정작 고액기부를 고민하는 사람들은 “적절한 비영리단체를 찾기 어렵다“고 말한다.

26일 발간된 아름다운재단(이사장 예종석)의 8번째 기부문화총서 ‘기부자의 7가지 얼굴’은 고액 모금을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하는 모금 실무자들에게 치침이 될 만하다.

지난 1994년 첫 발간된 이 책은 모금마케팅 분야의 고전으로 꼽힌다. 이 책은 자산관리 컨설팅기관 대표인 러스 앨런 프린스와 코네티컷대학 마케팅 부교수인 캐런 마루 파일이 미국의 고액기부자 218명을 조사한 뒤 유형을 분석했다.

공동체주의자, 투자자, 사교가, 보은자, 노블리스, 신앙인, 이타주의자 등 7가지 유형의 기부자들은 각자의 동기에 따라 비영리단체 참여 방식이나 평가 기준, 기대치 등이 서로 다르다. 따라서 이들의 기부를 끌어낼 수 있는 모금 제안서나 언어 표현, 프로그램, 소통 방식 등도 각각 다르다는 것이다.

이 책의 특별한 관점은 고액기부자를 ‘고액’이 아닌 ‘기부자’로 바라본다는 데 있다. 비영리단체는 기부자를 중심으로 장기적인 관계를 맺어야 한다는 내용도 눈길을 끈다.

이 같은 분석틀은 이후 모금선진국에서 기부자 이해의 기본모델로 자리잡았다.

‘기부자의 7가지 얼굴’은 교보문고, 알라딘, 예스24 등 등 전국의 온오프라인 서점에서 만날 수 있다. 한편 아름다운재단은 이번 기부문화총서 신간 출판을 기념해 오는 2월 고액기부 모금 관련 강연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meel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