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보험

  • <데이터랩> 가구당 보험가입률 97.5%…국민 1인당 보험 3.6개 가입

  • 기사입력 2014-11-12 08:48 |조동석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조동석 기자] 우리나라 국민 1인당 3.6개의 보험에 가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급속한 고령화에 따라 보험상품이 노후 대비 수단으로 각광받고 있는 것이다.

보험에 대한 인식 변화도 한몫했다.

1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6월말 현재 국민 1인당 보험 가입건수는 3.59건으로 조사됐다. 전문가들은 국내 보험시장이 포화상태에 이르렀다고 평가하지만, 1인당 보험 가입건수는 2010년 3건(3.08건)을 넘어선 이후 3년 반만에 0.5건이 더 늘었다.


2012년 말 기준 1인당 생명보험 가입건수는 1.63건, 손해보험 가입건수는 1.83건으로 전체적으로는 1인당 3.46건이었다. 작년 말에는 1인당 3.54건(생보 1.66건, 손보 1.88건)에 달했다. 올 6월말 기준으로 1인당 생보 가입건수는 1.65건, 손보 가입건수는 1.93건이다.

1인당 가입건수는 전체 계약건수를 인구로 나눈 것이다. 전체 계약건수는 지난 6월말 기준 총 1억8000만여건이다. 작년 말에는 1억7700만여건, 2012년 말에는 1억7200만여건이었다. 한 가구를 4인 가족으로 봤을 때 가구당 보험 가입건수는 14건이 넘는다.

또 100가구 중 97가구는 생명보험이나 손해보험에 가입했다. 나머지 2개 이상 가구는 아무런 보험에도 가입하지 않았다.

보험연구원의 올해 설문조사에 따르면 가구당 생명보험 가입률은 85.8%, 손해보험 가입률은 87.7%였다. 전체 가구의 97.5%는 둘 중 하나에는 가입했다.

1인당 보유 보험으로는 자동차보험이나 실손보험, 암보험, 종신보험 등 보장성 보험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에는 저축성보험 가입도 늘어나는 추세다.

여기에 2011년부터 본격적으로 판매하기 시작한 고령자나 고혈압ㆍ당뇨 등 유병자 등을 위한 보험 가입도 늘고 있다.

고령자ㆍ유병자를 위한 보험가입 금액은 2011년 2134억원에서 2012년에는 3044억원, 2013년에는 4993억원으로 2년 만에 배로 증가했다.

금융권 한 관계자는 “고령화 사회에 접어들고 보험의 필요성에 대한 국민적 인식이 개선되면서 보험 가입건수가 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연금저축이나 퇴직연금 가입도 늘어나면 1인당 가입건수는 더 늘어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dscho@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