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룸메이트’ 새 멤버 보니…‘특급주량’ 배종옥부터 ‘여유 넘치는’ 카라 영지까지

  • 기사입력 2014-09-15 00: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SBS 예능 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 시즌2의 새 멤버들이 모두 공개됐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에서는 시즌1의 멤버 신성우 송가연 홍수현 엑소 찬열이 떠나는 ‘뜨거운 안녕’ 편이 그려진 뒤, 새로운 얼굴들이 모습을 비쳤다.

먼저 ‘냉동인간’으로 제2의 전성기를 맞고 있는 god의 맏형 박준형은 “내 옆에서 자면 안돼. 코 많이 곯아”라며 홈메이트들에게 경고 아닌 경고로 매력을 발산했고, 일본배우 오타니 료헤이는 “나는 잘 때 속옷을 안 입는다“며 룸메이트로 ”코 고는 사람은 안된다”는 말로 은근히 박준형과의 한 방 생활을 꺼렸다. 연기인생 35년 만에 처음으로 리얼리티 예능프로그램에 출연을 결정한 배종옥은 주량을 자랑했다. “술은 못 마신다“는 말이 무색하게도 “양주 1병 정도?”라고 말하기도 했고, 한 가지 바람으로는 “다른 분들이 제발 선생님이라는 호칭은 안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소녀시대 써니는 독특한 잠버릇을 언급하며 “밥 안 한 지는 1년 정도 됐다. 이런 저를 받아주실래요?”라며 특급 애교를 전했고, 대세 개그우먼 이국주는 “써니, 나나 등 걸그룹을 잡으러 왔다”며 먹방으로 시선몰이를 했다.

카라의 새 멤버 영지는 “챙겨갈 게 없을 것 같다. 편의점이 있으니까”라며 여유로운 모습으로 ‘룸메이트’에 입성했다.

새로운 멤버들과 함께 다시 돌아올 ‘룸메이트’는 21일 방송된다.

sh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