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성폭력은 광주, 성매매는 부산에서 가장 많이 발생
[헤럴드경제= 정태일 기자]전국에서 성폭력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지역은 광주광역시인 것으로 나타났다. 성매매는 부산광역시에서 가장 많이 적발됐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ㆍ여성가족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진선미 의원이 2일 경찰청으로 제출받은 ‘2011년 이후 지역별 성폭력ㆍ성매매 발생건수’를 분석한 결과 2011년부터 2014년 상반기까지 전국적으로 8만7071건의 성폭력이 발생했다.

이는 인구 1000명당 성폭력 1.70건의 비율이다. 지역별로 인구대비 성폭력이 가장 빈번하게 발생한 지역은 광주(1000명당 2.40건), 서울(2.31건), 제주(2.03건), 부산(1.93건), 인천 (1.74건) 순이었다. 발생비율이 낮은 지역은 경남(1.18건), 경북(1.23건), 전남(1.28건), 충북(1.36건), 강원(1.36건) 순이었다.

같은 시기 성매매는 전국적으로 2만7813건이 발생했다. 이는 인구 1000명당 0.54건의 비율이다. 성매매가 가장 많이 발생한 지역은 부산(0.84건), 서울(0.69건), 경기(0.63건), 제주(0.63건), 인천(0.60건) 순이었다. 성매매 발생이 적은 지역은 경북(0.25건), 충북(0.25건), 전남(0.26건), 충남(0.28건), 대전(0.33건) 순이었다.

성폭력이 빈번한 상위 5개 지역에서의(광주, 서울, 제주, 부산, 인천) 성매매 발생빈도는 1000명 당 0.68건으로 전국 평균인 0.54건에 비해 훨씬 높았다.

또 서울, 부산, 제주, 인천은 성폭력 다발지역인 동시에 성매매 다발지역이었다. 반면 성폭력이 드문 상위 5개 지역(경남, 경북, 전남, 충북, 강원)에서의 성매매 발생 빈도는 1000명당 0.36건으로 전국 평균 0.54건에 비해 훨씬 낮았다. 성폭력 발생이 적은 경북, 충북, 전남 지역에서는 성매매 발생 또한 적은 것으로 드러났다.

진 의원은 “성매매가 성폭력 예방 효과가 있다는 속설은 근거가 없는 것이 밝혀진 셈으로 포괄적인 근절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killpas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