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보험
  • 내달부터 고속도로내 사고차 견인 신속해진다

  • 기사입력 2014-06-19 09:0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양규 기자]내달부터 고속도로내 발생한 사고차량에 대한 견인서비스가 보다 신속하게 제공된다.

19일 손보업계 등에 따르면 한국도로공사와 손보업계는 협력체제를 구축, 내달부터 고속도로내 발생한 1차 사고차량에 대한 신속한 견인서비스를 통해 2차 사고의 위험을 줄여 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손보업계는 국토부가 추진 중인 2차사고 예방사업에 예산 2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1차 사고에 이은 2차 사고로 사망자가 다수 발생하고 있다”며 “치사율도 무려 절반이 넘어 예방사업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실제 국토부에 따르면 지난 3년간 고속도로에서 2차 사고에 의한 사망자는 141명에 치사율이 무려 61.3%로 일반교통사고(9.7%)의 6배를 넘는다.

국토부와 한국도로공사는 지난달 전국 고속도로영업소에서 ‘고속도로 2차사고 예방을 위한 교통안전 캠페인’을 실시하는 등 2차사고 예방업무를 강화해 나가고 있다.

손보업계도 국토부와 협조 체제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손보업계 관계자는 “정부의 사고예방사업 취지에 공감해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며 “우선 국토부의 2차사고 예방사업에 비용을 지원하는 한편 다각적인 사고예방사업을 전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국토부는 손보업계의 지원을 통해 고속도로내 견인차량을 늘려 신속한 견인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 가까운 휴게소나 쉼터 등 안전지대까지 견인해주던 것에서 사고 지점에서 가까운 인터체인지(IC)까지 무료로 견인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손보업계 관계자는 “손보사에서 제공하는 긴급출동서비스의 경우 사고 주변 시내의 정비업체에서 차량이 출동하는 만큼 시간이 걸릴 수 있다”며 “고속도로내 상주돼 있는 견인차량을 늘려 서비스를 제공할 경우 사고차량 이동이 한결 나아져 2차 사고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yk7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단추 풀린줄도 모르는`...`응원여신` 김연정 치어리더의 열정
    `단추 풀린줄도 모르는`...`응원여신` 김연정 치어리더의 열정
  • 추위를 녹인 비키니 패션쇼
    추위를 녹인 비키니 패션쇼
  • 이런 비키니 어떠세요?
    이런 비키니 어떠세요?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