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국어교사가 일베? “특정 지역 비하” 논란

  • 기사입력 2014-05-08 08: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생생뉴스]고등학교 1학년 중간고사 국어시험에서 세월호 침몰과 관련된 문제 중 특정 지역을 비하하는 예시가 출제되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달 말 서울의 한 고등학교교 1학년 국어 시험에서 최근 일어난 세월호 침몰 사건에 대한 인터넷 댓글 중 누리꾼들이 취해야 할 가장 적절한 자세를 보여준 댓글을 보기에서 고르는 문제가 출제됐다. 그런데 이 문제의 5개 보기 중 오답인 4개는 전라도 지역을 비하하는 내용을 담고 있었다.

해당 문제는 “전라도 홍어들이 고향 용궁으로 돌아가겠다는데 왜 막냐”, “간만에 전라도에서 흐뭇한 소식이네 염전 조심해라? 점심 신나게 홍어탕 먹어야지”, “역시 또… 설마 했더니 전라국이네요. 아무리 대한민국서 제일 가깝고 가기 쉬우 해외라해도 전라국으로 여행가는건 아니라고 들었어요”, “사고 소식을 들으니 안타깝군요… 부디 무사하길 바라며 선박 사고와 전라도 섬노예가 없는 평화로운 세상이 오기를 두 손 모아 간절히 기원합니다” 등이다.

이는 한 학생이 페이스북에 시험지를 찍은 사진과 함께 “국어선생님 일베(일간베스트)하는 것 같아요”라는 말을 올리며 외부로 확산되기 시작했다. 

이 게시물이 온라인에서 급속도로 확산되자 해당 학교의 교감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문제를 출제한 국어 선생님은 일베와 관련이 없고 오히려 고향이 전라도인 분”이라며 “해당 선생님이 인터넷에 올라온 전라도 비하 댓글을 개탄하며 학생들에게 바른 인식을 심어 주기 위해 문제를 냈다”고 해명했다.

이를 접한 트위터리안들은 “교사가 되서 그정도 사회적 지능도 없다면 정치색의 문제를 떠나서 자격이 없는게 아닌가(@la****)”, “우리 정말 이러면 안되는거 잖아요(@bb***)”, “예시가 너무 과해 애들이 볼때 충격적일거 같다(@by****)” 등의 의견을 보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