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구촌 스포츠
  • 소트니코바 갈라쇼 패러디 열풍 “이렇게 낚았나?”

  • 기사입력 2014-02-23 14: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생생뉴스] 러시아 피겨스케이팅 선수 아델리나 소트니코바의 갈라쇼의 패러디물이 쏟아지고 있다.

23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소트리코나 갈라쇼' 를 패러디한 이미지들이 게재되며 누리꾼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

사진에는 소트니코바가 갈라쇼에서 사용한 형관 깃발을 녹색어머니회의 교통질서 캠페인 깃발로 바꾼 모습이 담겨 있다.

학생들의 등하교길 횡단보도에서 활용되는 ‘정지’ 표시의 깃발을 들고 있는 듯한 소트니코바의 모습은 웃음까지 자아내고 있다.

또한 깃발을 투방으로 활용해 낚시를 하는 듯한 모습은 금메달을 피겨스케이팅 실력이 아닌 투망 낚시로 건져 올린 것 같다는 의미도 담겨 있다.

네티즌들은 “소트니코바 갈라쇼, 세계 최초로 얼음낚시에서 투망을 활용했다”, “소트니코바 갈라쇼, 김연아 갈라쇼와 비교도 안됐다", ”쇼티니코바 갈라쇼, 심파 양심선언에 아무렇지도 않나?“, ”소트니코바 갈라쇼, 패러디물 너무 웃긴다. 시원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

한편 소트니코바는 러시아 소치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갈라쇼에서 대형 깃발을 제대로 다루지 못해 이내 깃발을 집어던졌으며, 점프에서도 랜딩 실수를 범하는 아쉬운 연기를 펼쳤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