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Zoom in leader's club
  • 포스코, 中 저가공세-엔 악재…고부가ㆍ고마진 제품으로 뚫는다

  • 기사입력 2014-01-14 09: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한국 경제 성장의 중추 역할을 해온 포스코(회장 정준양ㆍ사진)는 세계 철강 경기의 불황을 고부가가치 제품으로 타개해 나가고 있다.

포스코는 ‘세계 최초-세계 최고’(World First-World Best)란 기치를 내걸고 단일 사업장으로 세계 최대 규모인 포항제철소와 광양제철소에서 열연, 냉연, 스테인리스 등의 철강재를 생산하고 있다.

포스코는 지난해 세계 경제 부진의 영향으로 철강산업 회복세가 더디면서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실적을 냈다. 2010년 14%에 이르던 철강수요 증가율은 2012년 에 2%로 떨어진 뒤 2013년에도 3%에 그쳤다. 또 중국을 비롯한 세계 각국의 과잉생산 및 과잉설비 문제가 여전한데다 엔화 약세를 무기로 저가공세에 나선 일본 업체와의 경쟁도 치열하다.

이러한 위기 속에서 포스코는 연구개발 투자로 경쟁사 제품과 차별화된 자동차강판과 에너지강재, 선재와 같은 고부가가치 제품의 생산기반을 마련하고 있다. 이 같은 노력으로 일반 제품보다 영업이익률이 높은 고부가가치 제품의 판매비중이 점차 늘고 있다.

철강소비 증가가 예상되는 지역을 중심으로 생산기지를 준공해 제조 경쟁력을 향상하는 것도 세계 철강경기 불황을 극복하는 방법이다. 포스코는 지난해 12월 인도네시아에 동남아시아 최초의 일관제철소를 준공해 동남아 시장 점유율 강화의 기반을 마련했다. 이 외에도 인도에 냉연강판 공장과 멕시코 제2연속아연도금라인(CGLㆍContinuous Galvanizing Line) 등도 잇달아 준공을 앞두고 있다.


포스코는 차례로 생산기지가 준공됨에 따라 마케팅 측면에서 글로벌 생산ㆍ판매 체제를 본격 가동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GOC(Global Optimization Center) 조직을 운용, 생산량을 무조건 늘리는 ‘최대화’ 전략이 아닌 고객사의 요구에 맞는 ‘최적화’ 전략을 추구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을 인정받아 세계적인 철강분석 전문기관인 WSD(World Steel Dynamics)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경쟁력있는 철강사’로 2009년부터 2013년까지 4년 연속 1위로 뽑혔다.

수익성 향상을 위한 노력도 빼놓을 수 없다. 포스코에 따르면 2006년부터 2012년까지 매년 약 1조원 가량의 원가를 줄였다. 2014년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원료 재고일수를 줄이고 반제품 재고도 조정해 현금보유를 높이는 현금중심의 경영을 할 계획이다. 특히 저가원료사용, 에너지회수, 설비효율 향상 등을 통해 올해 6030억원의 원가를 절감한다는 목표다.

박현욱 HMC투자증권 연구원은 “원료가격이 안정되면서 철강부문의 수익성이 안정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kwy@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에탐(Etam)’란제리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에탐(Etam)’란제리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