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Zoom in leader's club
  • <줌인리더스-LG전자>프리미엄ㆍ보급형 시장 동시 공략 ‘투트랙 전략’…저평가 매력도↑

  • 기사입력 2013-12-10 09: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LG전자(구본준 대표이사 부회장ㆍ사진)는 주력모델인 G2를 비롯한 프리미엄 상품의 판매 확대와 보급형 모델에 대한 마케팅을 강화하는 ‘투트랙 전략’으로 본격적인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주가 상승 여력이 충분해 동종 기업보다 투자 매력이 높은 점도 긍정적이다.

LG전자의 명가 재건을 위한 키워드는 스마트폰이다. 미국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 조사에 따르면 LG전자는 이번 3분기에만 1200만대의 스마트폰 판매량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71.4% 늘어난 것으로 성장률 면에서 글로벌 업체 중 1위에 해당한다. 매출액 부분도 3분기 연속 3조원대 달성에 성공했다.


특히 LTE폰은 2011년 첫 LTE폰 출시 이후 사상 최대인 300만대 판매를 기록하며 전 분기 대비 30% 가량 증가했다. 지난 8월 한국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 선보인 프리미엄 모델 G2가 LTE폰 판매 확대를 견인했다는 분석이다. 전체 누적판매량에서도 올해 1~3분기 동안 3440만대의 스마트폰을 판매하며 지난해 연간 판매량인 2620만대를 이미 넘어섰다. 

프리미엄형과 보급형 시장을 동시에 공략하는 ‘투트랙 전략’도 본격화되고 있다. 스마트폰 제품군을 G시리즈, 뷰시리즈, L시리즈, F시리즈 등 ‘4대 라인업’으로 재구성하며 마케팅 강화에 나선 것도 그 일환이다.

세탁기 냉장고 에어컨 등 생활가전을 담당하는 HA사업본부와 AE사업본부 역시 친환경 기술을 앞세워 ‘프리미엄’과 ‘미드엔드(중고가)’ 시장을 동시에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주요 타깃은 유럽 시장이다. LG전자 측은 유럽 각국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상품을 선보여 지멘스ㆍ보쉬 등 강자들과 자웅을 겨루겠다고 밝혔다.

4분기 미국 블랙 프라이데이 등 성수기를 맞아 올레드TVㆍ울트라HD TV 등 프리미엄 제품의 글로벌 판매 확대가 기대되는 점도 긍정적이다.

글로벌 기업 대비 저평가 매력도 높아지고 있다. 올해 초 9만원을 넘었던 LG전자 주가는 12월 들어 6만원대까지 떨어졌다. 김록호 하나대투증권 연구원은 “마이크로소프트는 노키아의 휴대폰 및 서비스 사업부를 55억유로(약 7조9000억원)에 인수했다”면서 “노키아보다 세계시장 점유율이 높은 LG전자의 MC사업부 가치(1조5000억원)가 노키아 인수가격의 20%에도 미치지 못하는 건 상당히 저평가돼 있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임돌이 신영증권 연구원은 “과거 삼성전자가 갤럭시S 시리즈를 기반으로 갤럭시S2, 갤럭시S3를 연이어 히트시켰듯 G플랫폼에 기반한 후속작의 지속적인 성공 여부가 주가의 주요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bigroot@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