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이재포, 정치부기자 8년…신아일보 부국장 됐다

  • 기사입력 2013-12-04 11: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생생뉴스]개그맨 출신 이재포가 탤런트에서 다시 정치부 기자로 변신한 근황을 공개했다.

4일 방송된 KBS 2TV ‘여유만만’에서는 신아일보 정치부 기자로 제2의 인생을 시작한 이재포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재포는 “2006년 기자로 입문해 8년차 정치부 기자로 활동하고 있다. 현재 정치부 부국장으로 재직 중”이라며 “전두환 전 대통령의 비자금과 관련된 소식을 특종 보도했다”라고 밝혀 MC들을 놀라게 했다.


이재포는 “기자 세계에서 엄청난 텃세를 겪었다”면서 “이 때문에 기자로 자리잡을 때까지 4년간 방송 출연을 고사했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에 들어가보니 잘 챙겨입은 국회의원들이 매일 싸우니까 정말 재밌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이재포는 “취재를 나가면 사람들이 ‘몰래카메라’인 줄 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재포 신아일보 부국장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재포 신아일보 부국장이라니 대단하네” “이재포 신아일보 부국장, TV에서 안보인다 했더니 열심히 살고 있었네” “이재포 신아일보 부국장, 나도 제2의 인생 살아보고 싶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시선집중..드레스'
    '시선집중..드레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