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교육부, 교학사 오류는 축소, 타사 교과서는 늘려”

  • 기사입력 2013-10-23 18: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4개 역사단체 “교학사 훈민정음 서술 누락도 방치”

[헤럴드 생생뉴스]교육부가 친일·독재 미화 논란을 빚은 교학사 고교 한국사 교과서 오류의 일부만 바로잡고 왜곡은 그대로 내버려뒀다는 주장이 진보 성향의 역사단체들에서 제기됐다.

한국역사연구회, 역사문제연구소, 민족문제연구소, 역사학연구소의 4개 단체는 23일 “교육부가 발표한 수정·보완 사항을 보면 교학사 책을 비호하기 위해 노력한 흔적이 역력하다”면서 “교학사 책은 애써 오류 숫자를 축소하고, 다른 교과서들은 굳이 사소한 표현까지 문제삼아 숫자를 늘리려 한 느낌”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럼에도 교학사 책의 권고건수는 가장 많은 251건으로 다른 출판사의 2∼3배에 달했다”며 교학사 교과서가 부실투성이임이 다시 한 번 드러났다고 밝혔다.

아울러 “교육부 지적에는 교학사 책의 역대 정권 중 김대중·노무현 정권에 대한 부정적 평가, 이명박 정권에 대한 비뚤어진 긍정 평가는 들어 있지 않았다”면서 “또 훈민정음 창제가 1줄도 안 되게 서술됐다든가 등의 그동안 지적된 많은 것이 포함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교학사 교과서 본문에는 ‘훈민정음’에 대한 언급이 전혀 없고 3단원 시작 페이지에 “초기에는 한글을 창제”했다는 문구가 있을 뿐이다. 본문이 아닌 연표에만 ‘훈민정음 반포 1446’으로 표시된 정도다.

다른 교과서에서 훈민정음 창제에 대해 많게는 1페이지 가까이 지면을 할애해 비중 있게 다룬 것과는 비교되는 대목이다.

교육부가 꾸린 ‘전문가 협의회’에서 교학사 교과서가 훈민정음을 소홀히 다룬 것에 대해 수정·보완 권고하지 않은 것은 교과서 집필기준에 훈민정음이 들어있지 않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훈민정음의 의미는 역사교과서에서 지금까지 중요하게 다뤄져 왔기 때문에 굳이 새삼스럽게 집필기준에 넣지 않았던 것이다.

이들 역사단체는 교학사 교과서에 담긴 오류와 편파해석이 교육부 발표보다 훨씬 많다고 주장했다. 251건이라는 교육부 발표와 달리 실제로는 453건에 달하며 여기에 공개하지 않은 것들까지 합치면 더 늘어날 것이라고 했다.

이들 역사단체는 “우리가 교학사 책에 대해 지적한 것은 무수한 사실 오류와 의도적인 왜곡이었다”면서 “그런데 교육부는 전자 일부를 수정·보완 사항으로 담았고, 후자는 방치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결과적으로 교학사 책의 본질적 위험성을 방치한 셈”이라며 “국가 공교육을 관리하는 당국으로서는 직무유기”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우리는 교학사 책이 일부 오류를 수정하더라도 이런 왜곡은 개선될 여지가 거의 없다고 판단한다”면서 “일선 교육현장에서 사용되어서는 안 되는 반역사적 책일 뿐만 아니라 학생들의 학습과 시험에 착란을 일으킬 정도로 부실한 책이라는 점은 변함없으리라 생각한다”고 끝맺었다.



@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