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日 원전서 초고농도 방사능 수증기 발생 ‘비상’

  • 기사입력 2013-07-25 08: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 생생뉴스]일본 후쿠시마 원전 3호기에서 초고농도의 방사능이 포함된 수증기가 배출돼 일본이 비상에 빠졌다.

방사능 오염수의 바다 유출에 연이은 또 한 번의 대형 사고로 후쿠시마 원전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방사능 오염수가 한국 동해안으로 흘러들지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수증기는 지난 18일 처음 육안으로 확인됐으나 당시 도쿄전력 측은 방사능 수치에는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재측정 결과 원전 3호기 주변에서 초고농도의 방사능이 확인된 것으로 나타났다.

日 NTV에 따르면 시간당 2,170밀리시버트의 극히 높은 방사능이 검출됐다. 시간당 2000 밀리시버트의 방사능은 지난 2011년 5월, 후쿠시마 원전이 녹아내린 뒤 불과 두 달 뒤에 측정된 방사능과 비슷한 수준이다.

[사진=월드프레스]

1밀리시버트는 성인에게 1년간 허용된 방사능 한계치로, 이 정도의 초고농도 방사능은 방호 복장을 갖춘 작업원들도 8분 이상 일하기 어려울 정도. 특히 원전 3호기는 우라늄 235보다 20만 배 이상 독성이 강한 플루토늄이 들어 있어 다른 후쿠시마 원전보다 훨씬 위험한 것으로 알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