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100세 이상 부모 모시는 서울 시민 연간 120만원 장려금 지원 추진
[헤럴드경제=황혜진 기자]100세 넘은 부모를 부양하는 서울시민에게 연간 120만원의 장려금을 지원해주는 방안이 추진된다.

서울시의회 김인호 재정경제위원장(민주당ㆍ동대문3)과 김동승(민주당, 중랑3)의원은 7일 ‘서울특별시 효행장려 지원 및 지원에 관한 일부개정조례안’(이하‘효행장려 지원조례안’)을 발의했다고 8일 밝혔다.

조례안에는 ▷효문화 등에 대한 개념조항 신설 ▷ 효문화지원센터 설립 ▷100세 이상 부모 부양자에 대한 장려금 지원 ▷노부모 부양 등을 위한 주거시설 공급 장려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이번 개정안이 상임위와 본회의를 통과하면 100세 이상의 부모를 부양하고 있는 400여 부양자들은 연간 120만원 장려금을 지급받게 된다.

이번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김인호 위원장은 “우리 사회는 급격한 도시화와 가족구조의 변화로 가족간의 유대감이 단절되고 효사상이 상실됐다”면서 “이번 개정안에 이어 청소년 등을 위한 조례안을 곧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hhj6386@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