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성근 “시민 네트워크 구축, 야권재편 축 될 것”
최근 민주당을 탈당한 문성근 전 대표 권한 대행(이하 대행)이 ‘시민 정치네트워크(가칭)’를 구축, 야권 재편의 한 축을 담당하겠다고 밝혔다. 당 밖에서도 정치활동을 계속하겠다는 의지도 강조했다.

문 전 대행은 7일 오전 CBS라디오에 출연 “어떤 형태로든 야권 재편이 필요하다. 지금 형태로 지방선거를 어떻게 치르겠냐”며 “시민들께서 이제 시민들의 정치네트워크를 활성화해 정당과 함께 재편을 추구할 수밖에 없지 않겠냐”고 말했다.

그는 또 “민주 진영의 정당개편이 가급적 빨리 이뤄져야 한다. 가급적 빨리 이뤄지도록 시민사회 쪽에서 노력을 하면서 기다리겠다. 지금 상황으로 보면 어차피 민주 진영의 정당 개편은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문 전 대행의 ‘시민정치’는 지난해 대선 과정에서 그가 도입한 ‘모바일 참여’와 맥을 같이 한다.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정치 환경을 제공하는 ‘참여형 정치’가 민주당이 진화해야할 방향이라 그는 강조했고, 그 구체적 실천 방안이 바로 시민들의 ‘모바일 참여’였다는 것이다.

문 전 대행은 ‘당원 중심주의’를 강조한 김한길 신임 당대표에 대해서도 “인류사적 흐름 속에서, 역사적인 관점에서 잘못 판단된 퇴행이다. 언젠가 다시 진화를 할 것이다”고 전망했고 ‘무책임한 탈당’ 지적에 대해선 “당내에 있는 것보다 외부에서 그 일을 하는 게 훨씬 낫다. 무책임한 것이 아니라 최선의 길을 찾은 것”이라 밝혔다.

탈당 이유에 대해 그는 “민주통합당을 만들기로 했을 때 국민참여 확대 방향으로, 그 형태는 온오프 결합된 네트워크형 정당으로 가기로 했다. 그렇게 합의하고 창당을 했다”며 “그런데 (민주당은) 국민참여를 배제하기로 했다. 이것은 합당정신을 위배하는 것이다. 대선공약에 어긋난다는 것을 역사적 기록으로 남길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문 전 대행은 대선평가보고서와 관련해서 “(대선 패배는) 실질적으론 정당의 문제였다. 정당을 어떻게 국민 속에 뿌리박은 정당으로 진화할 것이냐가 관건이었다”며 “그런데 대선평가서는 내적으로 마치 삿대질을 해 도리어 지지도를 낮추는 역할만 했다”고 비판했다.



홍석희기자 h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