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朴대통령 “북한 도발땐 대가 치를 것...인도적 지원은 계속”
〔뉴욕ㆍ워싱턴=한석희 기자〕박근혜 대통령은 6일(이하 현지시간) “(북한이) 도발을 하면 대가를 치르게 하겠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다만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인 지원, 정치적인 상황에 영향을 받지 않고 투명하게 지원을 해 나가려고 한다”고 언급,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 가능성을 내비쳤다.

방미 이틀째인 박 대통령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반기문 유엔사무총장과 만나 “북한의 핵을 용납할 수 없다”며 “북한이 저렇게 도발하고 위협하는 것에 대해서는 보상은 앞으로 있을 수 없고, 도발을 하면 대가를 치르게 하겠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다만 “북한이 올바른 기를 택하면 지원도 하고, 협력해서 공동번영의 길로 나가도록 최대한 힘쓰겠다”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은 또 오는 7일 한ㆍ미 정상회담이 열리는 워싱턴 D.C에 여정을 풀은 직후 미국 CBS방송과의 인터뷰에서도 “북한이 도발과 위협을 하고 협상과 지원이 뒤따르고 우리는 이런 끝없는 악순환의 반복을 봐왔는데, 이제는 이런 악순환에 종지부를 찍을 때”라고 강조했다. ‘2010년 연평도 사태와 같은 북한의 도발에 대해 군사적 대응이 필요하냐’는 기자의 질문에도 단호하게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특히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을 만날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는 “북하는 변해야된다”며 “그것만이 북한이 살 길이고 발전할 수 잇는 길이라고 이야기를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하지만 정치적 상황과 인도적 지원에 대해선 분리 입장을 내비쳤다. 박 대통령은 “북한의 영유아, 취약계층 걱정을 많이 하는데 저도 주민에 대해서는 인도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인 지원, 정치적인 상황에 영향을 받지 않고 투명하게 지원을 해 나가려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박 대통령은 새마을 운동의 수출에 대해 유엔의 협조도 요청했다. 박 대통령은 “새마을운동은 한국에서 빈곤을 퇴치하는데 큰 결정적인 역할을 하지 않았냐”며 “이 부분에서도 새마을운동을 필요로 하는 나라들에게 정신과 노하우를 보급하는 데 유엔과 협력을 하면 효과적으로 지원이 될 수 있겠다 생각하고 관심을 많이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반 총장은 “장기적으로 볼 때 북한은 결과적으로 한국이 끌어안고 가야 되는 우리 민족의 부담”이라며 “특히 그 중에서도 영유아, 취약계층에 대해서는 적절한 인도적 지원을 계속하는 것이 국제적인 한국의 위상, 또 정치나 인도적 측면에서도 적절하지 않은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hanimomo@heraldcorp.cp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