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친박 vs. 비박 갈등...원내대표 선거로 재발(?)
대선 이후 잠잠했던 새누리당 내 친박(親朴)과 비박(非朴) 간 갈등이 원내대표 경선으로 재발될 조짐이다. 청와대에 지나치게 끌려다니는 듯한 친박의 당 운영에 대한 불만이 원내대표 선거과정에서 표출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친박이지만, 상대적인 색이 옅은 이주영 원내대표 후보를 중심로 의외로 비박계의 표가 몰릴 가능성도 조심스레 점쳐지고 있다.

양측간 갈등의 도화선에 불을 붙인 이는 비박계 김기현 의원이다. 김 의원은 원내 수석부대표직을 사임하며 친박계 실세 중 실세인 최경환 의원과 정책위의장으로써 러닝메이트를 이뤘다.

김 의원 측은 “고심 끝에 내린 결정”이라며, “이왕이면 이기는 선거를 해야하지 않겠느냐”며 비박과 친박간 화합을 명분으로 내세웠다.

하지만 김 의원의 이같은 행보는 비박계로부터 거의 동의를 받지 못하는 모습이다. 심지어 ‘화합’이 아니라 ‘변절’이라는 격한 비판까지 재기될 정도다. 비박계인 정몽준 전 대표는 “능력이 없으면서 왜 또 선거에 나오느냐”고 대놓고 꼬집기도 했다.

비박계 한 재선 의원은 29일 헤럴드경제와 통화에서 “이주영 의원도 아니고, 최경환 의원이랑 파트너가 된 것을 보고 사실 좀 놀랐다. 계파간 화합을 이룬다기 보다는 김 의원이 실세 쪽으로 편입된거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덕분에 최경환 의원에 절대 열세로 평가되던 이주영 의원이 자연스레 비박계의 구심점이 되는 모습이다. 이 의원이 평소 계파를 불문하고 두루 잘 지내온 성격 때문인데다, ‘박심(朴心)’을 반영한다는 말로 선거운동을 펼치고 있는 최 의원에 대한 경계심도 유독 높은 까닭이다. 이 의원과 파트너를 이룬 비박계 장윤석 의원에 대해서도 크게 문제삼지 않는 분위기다.

친박계 일부에서 제기된 ‘추대론’에 대해서도 비박계의 반대의견은 분명하다. 조해진 의원은 이날 라디오에서 “어느 한쪽을 사퇴하게 만드는, 인위적인 (추대)방식은 바람직하지 않고 민주적이지 않다”며 “의원들이 각각 한 표씩 갖고 있으니 소신있게 투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민선 기자/bonjo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