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바로가기 컨텐츠바로가기
  • 코리아헤럴드
  • 훅
  • 주니어헤럴드
  • 고객센터
  • 회원가입
  • 로그인
  • 뉴스
  • 오피니언
  • 연예.스포츠
  • 재태크
  • 라이프
  • 웹툰
  • 포토
  • New매거진


기사상세보기

탈북자, 어선 훔쳐 NLL월북... 대북경계태세 구멍

  • 최신기사
탈북자, 어선 훔쳐 NLL월북... 대북경계태세 구멍
기사입력 2013-04-04 08:37
남북간 긴장 고조로 대북 경계태세가 한층 강화된 가운데 남한에 정착해 살던 탈북자가 어선을 훔쳐 타고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월북했다. 이에 따라 군 당국의 경계태세에 구멍이 뚫린게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다.

군 당국은 4일 탈북자 이모(28)씨가 연평도에서 9t짜리 어선을 훔쳐 전날 오후 10시 49분께 NLL을 넘어 월북했다고 밝혔다. 이씨는 북한을 탈출해 2007년 3월 국내에 입국해 정착했다.

군의 한 관계자는 “어선은 주간에 어업활동을 마친 후 부두에 정박한 상태였다”면서 “꽃게잡이 선원인 이씨가 밤에 어선을 불법으로 탈취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과거 4차례나 북한을 탈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레이더망을 통해 어선이 서해 NLL에 접근하는 것을 파악했으나 이미 NLL 전방 1㎞까지 접근한 상태여서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경계태세 문제점에 대해 “공교롭게도 어선이 우리 레이더망 사각지대로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군은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신대원 기자 shindw@heraldcorp.com



[HOOC 주요 기사]
[SUPER RICH] 아산이 뿌린 씨앗…재계의 거목으로
[GREEN LIVING]피톤치드 넘치는 그림같은 아파트



<Re-imagine! Life beyond Media,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
  • 전체목록
  • 이전페이지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