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朴 당선인, 야당 언제쯤 만날까...李 대통령은 수시로 접촉했는데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구체적으로 제안이 와야 협조할 것은 협조할텐데 (여당 측에서) 특별한 연락이 없다.”

4일 민주통합당 고위관계자의 말이다.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국회 방문과 야당 지도부와의 회동이 늦어지고 있다. 김용준 국무총리 후보자의 낙마 등으로 내각 후보자 인선에 신중을 기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국정파트너’인 야당과의 접촉이 줄어들수록 새 정부의 원만한 출범 역시 그만큼 차질을 빚게 될 가능성도 적지 않다.

현재까지 정치권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박 당선인과 야당 원내지도부의 회동은 설연휴(오는 9일~11일) 이후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무엇보다 인선 과제가 최우선 순위라는 것이다. 박 당선인의 한 측근은 “새 정부 인선 등 시급한 문제부터 가닥을 잡은 후 회동이 추진될 것으로 본다. 아무래도 설 연휴 후에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또한 박 당선인의 신중한 성격도 이러한 관측에 한몫하고 있다는 평가다. 야당과 의미있는 결과를 만들어내기 위해서는 회동 전 의제 선정 등 충분한 사전논의가 중요하다. 하지만 이런 것에 대한 준비도 제대로 하지 않고 쫓기듯이 만날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관측된다.

일단 오는 14일로 잠정 합의된 정부조직법 개정안의 국회 처리는 새누리당 원내지도부를 중심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박 당선인은 설 연휴 이후 야당 인사들을 만나 새 조각(組閣)의 인사청문회와 임명동의 등 ‘박근혜 정부’의 원만한 출범을 위한 협조를 구하는 수순이 유력하다.

하지만 “국회를 중요시하겠다”고 공언해 온 박 당선인이 야당과의 교류에 소홀한게 아니냐는 지적도 적지 않다. 박 당선인이 지난달 17일 진영 인수위원회 부위원장이 문희상 비대위원장을 예방한 것을 제외하면 야당과의 접촉이 거의 없는 상황이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당선인은 연일 지역별 여당 의원들과 오찬 회동을 갖고 있다.

특히 이명박 대통령의 경우만 해도 당선 21일만인 2008년 1월 8일 국회를 직접 방문한 바 있다. 당시 당선인 신분으로 김효석 대통합민주신당 원내대표 등 주요 정당의 원내대표단과 잇따라 회동을 갖고 법안처리에 협조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후 정부조직개편이나 인사청문회 등 여야 간 의견 대립이 벌어질 때에도 당시 손학규 대표나 유인태 원내대표와 수시로 전화통화를 하기도 했다.

일단 새누리당 측은 “(미래창조과학부 등) 오해에서 비롯된 쟁점이 많기 때문에 충분히 야당을 설득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관측하고 있다. 2005년에 당시 박 당선인과 문 위원장이 각각 한나라당ㆍ열린우리당 대표를 지내면서 함께 민생정치를 약속하는 등 우호적 관계를 유지했던 것도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반면에 민주당 원내지도부 측은 “예전에는 야당 원내대표와 사전 협의가 이뤄지곤 했는데 이번에는 (사전 협의가) 거의 안되는 상황이다. 2월 임시국회에 저희가 준비한 게 많다”면서 향후 인사청문회 등에서 철저한 검증을 예고했다.

bigroo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