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양간’ 못 고친 민주당 워크숍...‘소’ 잃은 탓만 하다 끝나
‘백화점 비판’, ‘친노 책임론’, ‘전대 준비’

지난 1일부터 이틀동안 충남 보령에서 열린 민주통합당 워크숍을 관통한 세가지 키워드다. 지금껏 제기됐던 각종 비판이 무한반복됐고, ‘친노 책임론’도 백가쟁명식으로 튀어나왔다. 그러나 정작 세게 맞붙은 주제는 ‘전대 준비’였다. 반성과 쇄신을 가장했지만 알맹이는 차기 당권 경쟁이 워크숍을 관통한 모양새다.

대선 패배 원인으로 꼽힌 건 지난 대선평가 토론회에서도 수도없이 제기됐던 ‘친노 책임론’, ‘노선갈등’, ‘단일화 만능론’ 등이 다. 유성엽 의원은 “당의 생사가 걸린 중요한 워크숍인데 그분들(문재인, 한명숙, 이해찬)이 못 온 이유가 뭐냐”고 따져물었고, 이석현 의원은 “너무 단일화에 몰입해 단일화만 이슈가 됐던 점을 반성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재홍 의원은 “선거라는 전쟁에서 통솔이 없었다”며 “김무성 같은 군기 반장이 없었다”고 말했다.

반면 친노계 측에선 “더 이상 친노-비노가 나오지 말아야 한다”며 “계파갈등은 없어야 한다”(김경협 의원)고 맞받았다.

비판은 쏟아졌지만 책임지겠다는 사람은 없었다. 비판의 대다수도 이전 각종 토론회 수준을 넘어서지 못했다.

대신 차기 전당대회를 두고선 각 계파마다 한치도 물러서지 않았다. 쟁점은 ‘새지도부 임기’, ‘모바일 투표’, ‘집단지도체제 존폐’ 등 세가지다.

모바일 투표에 대해선 친노 세력은 ‘보완 유지’를, 비주류 측은 ‘폐지’를 주장했다. 모바일 투표는 세간의 관심을 모으기 위해 도입됐지만 ,‘당심민심 괴리’, ‘특정계파 독식’, ‘시스템 문제’ 등 지적이 잇따라 제기되면서 ‘폐지론’이 힘을 받고 있다.

설훈 비대위원은 “조작가능성이 있어 큰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고, 김동철 비대위원은 “부작용을 해소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파고들었다. 황주홍 의원도 “민주당이 밟아온 실패 경로의 핵심”이라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반면 친노계 최민희 의원은 “모바일 투표는 하나의 방법일 뿐엔데 너무 정쟁화됐다”며 수정보완 입장에 무게를 실었고, 정청래 의원은 “모바일 투표를 폐지하는 것은 교각살우”라고 강조했다.

전대 시기도 쟁점이었다. 당초 문희상 비대위원장은 취임일성으로 ‘조기 전대 개최’를 약속한 바 있지만, 김성곤 전대준비위원장이 ‘5월 전대론’에 무게를 실으면서 비주류 측의 강한 반대가 계속됐다. 비주류측은 전대 시기가 늦어질 경우 친노 책임론이 희석될 우려가 크다는 점에서 조기전대를 주장하고 있다.

새 지도부의 임기 연장 방안에 대해서도 격론이 이어졌다. 임기 연장안은 내년 지방선거에서 새 지도부가 공천권을 행사할 수 있느냐 없느냐가 핵심이다. 당헌을 수정해 새 지도부의 임기를 2년으로 늘릴 경우 지방선거 공천권이 새지도부에 주어지지만, 아닐 경우엔 ‘공천권 없는 지도부’가 구성된다.

지도체제와 관련해선 단일지도체제로의 전환에 무게가 실리는 분위기다. 정해구 정치혁신위원장은 “집단지도체제가 계파갈등만 부추기는 측면이 크다”고 꼬집었다.

홍석희 기자/h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