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세상읽기 - 황해창> ‘사회적 大타협’ 이 살길이다
갈등의 골이 너무 깊다. 이념ㆍ지역ㆍ세대ㆍ빈부 모두 그렇다. ‘사회적 대타협’이 시급하다. 국민 대통합도 인사 탕평도 사회적 대타협 하기에 달렸다. 물론 난제 중의 난제다. 자기희생 없인 불가능하다.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앞날에 걱정이 크다. 샴페인 터뜨릴 처지도 못 된다는 말까지 들린다. 잔칫상에 재 뿌린다고 하겠지만 사실은 사실이다.

대선 다음 날인 20일 박 당선인이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에게 전화해 위로하고 협력과 상생의 정치를 제안했다. 문 후보는 정파를 떠나 국정을 돕겠다고 호응했다. 좀체 보기 드문 일이다. 그저 빈말이 아닌, 국민 통합의 홀씨가 됐음 한다.

이번 대선에 나타난 민의는 신묘했다. 승자에겐 겸허의 미덕을 안겼고, 패자에겐 견제의 날개를 주었다. 오만도 좌절도 삼가라는 주문이다. 연일 대통합이 화두가 되는 것도 이 때문일 것이다. 새누리당이 승리를 넘어 성공까지 원한다면 아예 쓸개를 나눠 갈무리하길 권한다. 전리품인 논공행상은 당연하나 이번엔 아니다. 정권인수 한답시고 점령군 행세를 하고 완장 차는 맛도 접어야 한다.

그럴 형편이 아니다. 글로벌 경기침체로 수출ㆍ내수는 동시에 고꾸라지고 천문학적 수치의 가계부채는 금융권 숨통을 겨누고 있다. 북한은 장거리로켓 발사에 이어 핵실험까지 공언한다. 주변 강국은 패권 다툼에 여념 없다.

무엇보다 우리 사회 갈등의 골이 너무 깊다. 이념은 물론이고 지역, 세대, 빈부 모두 그렇다. 단언컨대 ‘사회적 대타협’부터 시도하길 권한다. 대선 후보 모두 이구동성이었다. 국민 대통합도 인사 탕평도 사회적 대타협 하기에 달렸다. 물론 난제 중의 난제다. 자기 희생 없인 불가능하다. 가진 자든 아니든, 노동자든 경영자든 모두 양보와 타협의 자세가 필요하다.

불만이 사방에서 쏟아져 촛불시위까지 감수해야 할지 모른다. 정권마다 엄두를 내지 못하는 이유다. 그러나 가계부채 위험 하나라도 해소하려거든 해내야 한다. 정권 초가 적기다. 짧게 사는 것보다 가늘지만 길게 사는 것이 시대적 추세라고 설득하자. 대기업이 여기에 적극 나서 경제민주화 멍에까지 벗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덩치가 클수록, 더 가졌을수록 희생의 폭이 커야 함은 당연하다. 최근 일본 최대 통신기업 NTT는 65세 정년연장을 보장하는 대신 40~50대 기본급은 묶고 60세 퇴직자 전원을 재고용키로 했다. 부모세대의 양보, 다시 말해 연봉 삭감 감수는 곧 자녀세대의 사회 진출 발판이 된다는 논리다.

독일경제 부활은 산 교훈이다. 1989년 통일 이후 10년 동안 그 후유증으로 파산 지경에 이르렀다. 일자리를 줄이고 임금인상을 차단하고 복지정책을 철회하고 강도 높은 기업 구조조정 등 개혁은 엄혹했다. 바로 그 주역이 슈뢰더 총리다. 더 큰 행운은 뒤 이은 라이벌 기민당 메르켈 총리가 개혁을 계승했다는 점이다. 예고된 부활이다.

지금 필요한 것은 위기 앞의 리더십이다. 슈뢰더는 Mr. 바스타로 통한다. 내가 하는 대로 따라오라는 의미다. 메르켈은 ‘독일판 대처’다. 독일 기차기관사 노조가 파업하자 “머리로 벽을 받고 들어갈 수는 없다. 그래 봤자 언제나 벽이 이긴다”고 쏘아붙인 그다. 박 당선인이 주목할 대목이다. 약속대로 여야 지도자가 참석하는 ‘국가지도자연석회의’를 성사시켜 매듭부터 풀자. 그래야 산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