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美자동차 10월 중국 판매량 역대 최고‥중일분쟁 어부지리
[헤럴드 생생뉴스]중일 간 영토분쟁의 영향으로 세계 최대의 자동차  시장인 중국에서 일본 차 판매가 부진한 가운데 미국 자동차업체들의 10월 중국 내 자동차 판매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제너럴모터스(GM)는 중국 내 10월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달보다 14.3% 뛴  25만1812대를 기록했다고 5일 밝혔다.

올해 1~10월 GM의 중국 내 판매대수는  230만대로, 전년 동기보다 10.5%  늘었다. GM 자동차는 지난 한해 중국에서 250만대 가량 팔렸다.

포드자동차 역시 중국 내 10월 판매량이 지난해보다 48% 늘어 6만518대에  달했다고 밝혔다.

업계 전문가들은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를 둘러싼 중일 간 영토분쟁 때문에중국에서 일본 자동차가 외면당하면서 다른 외국 브랜드에 대한 수요가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한편, 일본의 최대 자동차업체인 도요타는 이날 중국과의 갈등으로 올 회계연도하반기 중국 내 자동차 판매대수가 20만대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