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드라마
  • 日 배우 후지이 미나 ‘드라마의 제왕’ 특별출연 “김명민과 함께 해 떨려”

  • 기사입력 2012-11-01 09: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김명민과 같은 드라마에 나오는 것 자체만으로도 떨려요.”

SBS 새 월화드라마 ‘드라마의 제왕’에 특별출연하는 일본 여배우 후지이 미나가 출연 소감을 밝혔다.

후지이 미나는 극중 드라마제작사 대표 앤서니 김(김명민 분)과 신인작가 이고은(정려원 분)이 만드는 드라마의 재일교포 투자자인 와타나베 회장의 부인 아키꼬 역으로 출연한다. 극중 아키꼬는 한국 드라마를 좋아해 일본인이지만 한국어에 능하며 백치미에 가까운 천진난만한 성격을 가진 캐릭터다. 지아의 ‘속상해서’ 뮤직비디오 등에 출연해 국내 팬들에게도 친숙한 후지이 미나는 촬영 내내 유창한 한국어 실력으로 와타나베 회장 역의 전무송과 스태프들의 통역에 앞장서기도 했다.


촬영을 마친 후지이 미나는 “아키꼬는 와타나베에 대한 비밀을 앤서니 김에게 조금씩 알려주는 애교도 많고 매력적인 인물”이라고 배역을 소개하며 “한국어 대사의 억양과 발음이 어렵지만 신인이라는 마음으로 더욱 노력해서 앞으로 한국인 역할도 맡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신의’ 후속으로 5일 방송되는 ‘드라마의 제왕’은 돈과 명예, 성공을 위해서라면 물불을 가리지 않는 악명 높은 드라마 외주제작사 대표와 따뜻하고 인간미 넘치는 신인작가, 매너와 세련됨으로 대중을 압도하지만 이면은 속물인 톱배우가 만나 펼치는 드라마 제작기를 코믹하게 그리는 드라마다.

123@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