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무성 “부유세 신설해야…백의종군 연장선에서 어떤 임명직도 안맡아”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김무성 새누리당 중앙선대위 총괄본부장은 11일 “부자가 더 많은 세금을 내도록 부유세를 신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선거사령탑으로 임명된 김 본부장은 서울 당산동 그랜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선대위 중앙위 워크숍 및 임명장 수여식 후 ‘2012 대선의 시대적 소명’을 주제로 한 강연에서 ”우리 국가 차원에서 가장 중요한 문제는 국가의 재정건전성 유지”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가 재정건전성을 유지하면서 복지 수요를 관리해 모두를 충족시키는 길을 찾아야 한다”며 “꼭 필요한 곳에 더 크고 세심한 복지를 지원할 수 있도록 사회적 합의에 따른 증세를 통한 고통분담이 필요하다. 점진적, 선별적 복지정책이 살 길”이라고 강조했다.

또 “낮은 세율을 더 넓혀 세원을 넓게하고 면세비율을 30%로 낮춰야 하며 복지재원 확충을 위해 증세를 해야 한다”며 “각종 공제를 없애고 불필요한 SOC 예산을 대폭 감소하고 국방개혁을 해 국방예산을 감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본부장은 “야권은 증세를 하지 않고 복지를 한다고 국민을 속이고 있다”며 “세금을 늘리지 않는 복지확대는 우리나라 재정 여건에서 불가능하며, 이명박 정부들어 감세정책을 썼는데 과연 옳았는가, 경제성장에 도움이 됐는가에는 부정적인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본부장은 선대본부장을 맡은 것에 대해 “이제 우리는 모두 개인의 생각을 접어야 하며 저 자신부터 저를 버리겠다”며 “박 후보가 12월 19일 당연히 이 나라 대통령으로 당선될 것이며, 그때 저는 백의종군의 연장선에서 어떠한 임명직도 맡지않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우리는 숙명적으로 정치적 배수진을 칠 수 밖에 없는 공동운명체”라며 “이 시점에 우리에게 계파가 무슨 소용인가. 지금 이 시간부터 비주류는 없어진다”고강조했다.

또 “역대 선거를 보면 이기는 선거전략은 시대정신에 따라 국민 눈높이에 맞춰 끊임없이 변화, 쇄신해 나가는 것이었다”며 “경제민주화나 정치쇄신과 같이 시대흐름에 맞는 정책을 박 후보가 주도적으로 선도해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오늘부터 선거대책본부는 비상체제에 돌입하겠으며 당장 선거대책총괄본부장실은 24시간 가동하겠다”며 “내일부터 야전침대 갖다놓고 제 사무실에서 모든 숙식을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19대 총선에 불출마했던 의원, 섭섭한 마음으로 당을 떠난 동지를 비롯해 대선승리에 기여할 수 있는 모든 인사들이 선거대책기구에 참여할 수 있게 문호를 활짝 열겠다”며 “소외감을 갖지 않게 빠른 시간내 많은 보직을 부여하겠다”고 덧붙였다.

balm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