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여행 일반
  • 중국 관광객, 제1시장 등극 ‘눈앞’…저가상품ㆍ숙박부족 악순환 끊어야

  • 기사입력 2012-10-08 08: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여행 및 관련업계가 중국인 관광객들의 급증에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최근의 중국 관광객 증가 추세를 볼 때, 현재 제 2시장인 중국이 일본을 제치고 한국관광 제 1시장으로 올라설 날도 멀지 않았다고 전망한다. 실제로 월 방한외국인이 사상 첫 100만명을 돌파한 지난 7월에는 중국인만 32만명이 방한, 최초로 일본 관광객수를 앞지르기도 했다.

지난 달 30일부터 이 달 7일까지 이어진 황금연휴 기간에도 업계 예상치(10만명)를 상회하는 11만~12만명(한국관광공사 잠정 집계)이 한국을 다녀간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 기간에도 그동안 지적된 숙박시설 등 인프라 부족, 저가상품 만연으로 인한 폐단, 그리고 중국인에 대한 내국인들의 홀대 분위기 등은 여전했다는 목소리가 높다. 유통업계 ‘큰손’으로 떠오른 중국 관광객들이 대만, 일본 등 경쟁국으로 우회하지 않도록 정부의 전방위적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다.

무엇보다 시급한건 중국 관광객들을 수용할 중저가 숙박시설이다. 최근 민간 투자사들이 호텔 건립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 3년 후엔 서울에 약 1만 2000여 객실이 추가 신설될 예정이지만 실제 이용 가능한 시기까지는 장기간이 소요된다. 

이른바 ’요우커(遊客)’라고 하는 중국인 관광객들이 급증하면서 숙박시설 확충, 고급화된 여행 콘텐츠 개발, 중국 여행자들에 대한 한국인들의 인식개선 등이 주요한 과제로 등장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7일까지 중추절 황금연휴를 맞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는 요우커들.                                        인천=김명섭 기자/msiron@heraldcorp.com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황금연휴 기간(9월 30일~10월 7일)에도 수원, 인천, 시흥 등 서울 근교 모텔 등을 활용해 추가 객실 수급에 나섰고, 한국관광공사도 2005년부터 실시한 우수 중저가 숙박시설을 지원하는 ‘굿스테이’ 사업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또, 홈스테이 형식을 빌리기도 하고,지방의 고택도 활용하고 있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현재 중국인들의 관광이 서울에 집중돼 있어서 지방시설은 실효성이 없고, 노동절ㆍ국경절과 같은 황금연휴 시기에 한꺼번에 쏟아지는 인파를 수용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고 말한다.

게다가 중국인들은 평균 3000위안(한화 약 60만원)선인 중저가 패키지 여행을 가장 선호해, 도심의 호텔로는 수지를 맞추기가 쉽지 않다는 게 관계자들의 말이다.

익명을 요구한 안 인바운드 업체의 대표는 “목마른 여행업자들이 직접 모텔에 투자해 객실 수급에 나서고 있지만 주말이면 만실이 되는 서울과 수도권 일대 모텔들이 굳이 중국인 관광객에 방을 내어줄 이유가 없다”며 “최근엔 업체경쟁으로 1900위안~2000위안(한화 약 40만원)짜리 ‘최저가’ 상품까지 등장해 더욱 힘들어졌다”고 토로했다. 


그는 또 “사실상 패키지 비용만으로는 거의 손해에 가깝다”며 “서울에서 2시간씩 떨어져 있는 외곽 모텔을 숙소를 정하고, 협력 업체 쇼핑 강요와 각종 옵션을 끼워넣어 수익을 낼 수 밖에 없다”며 숙박대란과 저가상품의 만연이 서로 맞물려 만들어내는 ‘악순환의 고리’를 꼬집었다.

따라서, 전문가들은 ‘한국관광=저가여행’ 이라는 이미지를 탈피하고, 중국 관광객들이 고급ㆍ고가 상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전략적이고 적극적인 상품개발과 모객활동이 필요한 때라고 강조한다. 중국 관광객들이 한국에 와서 명품쇼핑을 많이 하며 ‘큰손’ 으로 불리지만, 정작 한국 관광 자체를 ‘명품’으로 여기진 않는다는 것.

이를 위해 문화관광부를 비롯, 한국관광공사와 한국방문의해위원회는 최근 중화권 개별자유여행자 유치에 집중하고 있다. 이들은 저가 상품을 주로 이용하는 단체관광객들과는 전혀 다른 성향을 보이는데, 청담동, 압구정동 등 강남 일대나 부산, 경주 등 지방 명소를 중심으로 움직인다. 이들이 증가할수록 저가 단체 여행의 폐단도 줄고, 다양한 국내 여행지를 현지에 ‘입소문’ 낼 수 있다는 분석이다.

한국방문의해위원회에서는 이러한 개별여행자들을 끌어들이기 위해 지난해부터 중화권을 대상으로 ‘고품격’ 콘셉트의 지방투어와 스키여행, 언론인들을 초청한 미디어 팸투어 등을 실시해 자유여행자 모객에 상당한 성과를 올렸다.

중국 관광객에 대한 일반 국민들의 ‘홀대’ 분위기도 더 많은 ‘요우커’들을 유치하기 위해 풀어야할 과제로 꼽힌다.

홍주민 한국방문의해위원회 사무총장은 “최근 외국 관광객을 환영하는 분위기나 서비스가 전반적으로 나아지고는 있지만, 그 속도나 수준이 관광객 증가 속도나 외국인들의 기대에는 못 미치는 것 같다”며 “한국 관광이 질적으로도 성장하려면 전국민적인 환대서비스ㆍ분위기 조성이 절실하다”고 전했다.

박동미 기자/pd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