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백악관 게임분야 정책특보, 한국에 왜 오나
[헤럴드경제]게임 시장의 새로운 블루오션으로 떠오른 ‘기능성게임’의 세계적 권위자들이 오는 8월말 서울에 온다.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홍상표)과 경기콘텐츠진흥원(원장 성열홍), 성남산업진흥재단(대표이사 이용철)은 오는 8월 31일, 기능성게임의 세계적 권위자들을 초청해 ‘2012 대한민국 기능성게임 컨퍼런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Gamification (게이미피케이션, 게임화)’을 주제로 국내외 전문가들이 최신 트랜드와 이슈, 성공 사례를 발표하고 공유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기조 연설은 美 백악관 과학기술국의 최초 게임분야 수석 정책특보로 활약중인 콘스탄스 스텐퀼러 교수가 ‘게임의 영향력 : 국가별 참여를 넘어 세계적 도전으로’이라는 주제로 진행한다. 스텐퀼러 교수는 기능성게임의 종주국이라 하는 미국에서 게임을 통한 교육, 시민참여, 의료 등 융합 기능성 게임의 영향력에 관해 연구하고 있으며 오바마 대통령에게 다양한 분야에 게임을 접목하는 관련 정책을 자문하고 있다.

최근 백악관이 기획한 교육 개혁 사업 ‘STEM 비디오 게임 챌린지’도 게임의 긍정적인 활용에 대해 같은 연장선상에 있다. 과학(Science), 기술(Technology), 공학(Engineering), 수학(Math) 분야에 게임을 접목해 학생들에게 동기부여와 몰입을 유도하고, 교육수준을 향상시키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것이다. 콘스탄스 교수는 연방정부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타 산업과 융합하는 새로운 기능성게임의 시장 현황과 발전 가능성에 대해 발제할 예정이다.

이어서 비즈니스 부문에서는 ‘게임화와 새로운 비즈니스 전략’이라는 주제로 윤형섭 가천대 교수, 곽산업 국민은행 팀장, 켄지 오노 일본게임개발자협회장 등이 발표한다.

또 ‘게이미피케이션을 통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과 기회’에 대해 송준호 한국게이미피케이션연구회 대표의 발표와 토론이 있다. ‘게임화’는 게임의 재미 요소를 비즈니스, 교육 등 게임이 아닌 다른 분야에 적용해 사용자로 하여금 동기부여 및 몰입을 시키는 방법이다.

교육 부문에서는 ‘학습효과를 향상시키는 게임화 전략’을 주제로 요커 비트베인 네덜란드 게임협회장의 발표가 예정되어 있고, 헬스케어 부문은 ‘헬스케어 분야의 게임화 가능성’이란 주제로 미국 P.M. 컨설팅의 파멜라 카토 대표와, 권정민 서울교대 교수, 마사 후루치 일본 니혼대 교수가 발표하게 된다. 발표자 중 소아암 환자들을 위한 기능성게임 ‘Re-Mission’을 개발한 파멜라 카토 대표는 최근 개발한 수련의들의 응급상황 대처능력을 증진시키는 ‘Air Medic Sky 1’와 게임간 협업 및 융합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발표할 예정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