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엠게임, 2012년 2분기 매출 105억 2천만원
[헤럴드경제]글로벌 게임 포털 엠게임(대표 권이형)은 2012년 2분기 결산 결과 매출 105억 2천만원, 영업이익 6억원, 당기순이익 5억 2천만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동기대비 매출,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은 각 0.9%, 56.9%, 19.3% 감소했고, 전분기대비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 13.5%, 40.7% 감소했으나 당기순이익은 79.5% 대폭 상승한 수치다. 엠게임은 2분기 매출 하락의 원인으로 4월부터 6월까지의 기간이 온라인게임의 전통적 비수기이며, 신작 출시 지연으로 신규 매출이 발생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나 3분기에는 중국을 포함한 전세계 11개국에서 인기리에 서비스 중인 무협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용온라인’이 7월 상용화 서비스를 시작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고, 인기 PC게임인 ‘프린세스메이커’ IP를 활용한 웹브라우저 기반의 SNG(소셜 네트워크 게임)가 9월 중 출시될 예정이라 신규 매출원이 확보될 예정이다.

또, 엠게임의 대표 인기 게임인 ‘열혈강호 온라인’, ‘영웅 온라인’, ‘귀혼’ 등에서 여름시즌을 겨냥한 대규모 업데이트 및 프로모션을 실시해 실적 개선이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엠게임은 기대작 ‘열혈강호2’를 올 하반기 공개할 예정이며 이와 함께 중국 등 해외 수출 성과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